불가리아에 '한드' 바람 분다...한국 드라마 줄줄이 방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불가리아에 '한드' 바람 분다...한국 드라마 줄줄이 방영

불가리아에서 한국 드라마가 줄줄이 방영된다.

16일(현지시간) 불가리아 국영방송(BNT)에 따르면 30일부터 54부작 한국 드라마 '대장금'(문화방송)이 BNT 메인 채널에서 방송된다.

BNT는 평일 저녁 7시 '황금시간대'에 대장금을 편성했다.

불가리아 방송 제목은 기존 해외 제목과 비슷한 '궁의 보배'이며 불가리아어 더빙으로 방송된다. 대장금 종영 후에는 '태양의 후예'(한국방송)와 '낭만닥터 김사부'(서울방송)가 대기하고 있다.

불가리아는 옛 공산정권 시절부터 북한과 돈독한 관계로, 북한이 중국과 러시아 다음으로 큰 대사관을 이곳에서 운영한다. 한국과는 공산정권 붕괴 이후로 교류가 계속 확대되는 추세다.

불가리아에서 2013년을 전후로 한국 드라마가 드물게 방송됐으나 단발성으로 그쳤고, 현지에서 크게 조명받지 못했다.

이번에 BNT는 황금시간대에 편성한 대장금을 시작으로 한국 드라마를 본격적으로 방송할 계획이다.

BNT는 대장금 방송을 앞두고 정진규 주(駐)불가리아 대사를 아침 뉴스쇼에 초대해 한국 전통문화와 대중문화 소개에 15분이나 할애하며 한국 드라마 띄우기에 나섰다.

방송은 대장금에서 묘사된 한국문화 특히 한식에 각별한 관심을 나타냈다.

정진규 대사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최근 불가리아 매체에서 한국이 경제 강국으로 부쩍 자주 소개가 되고 케이팝을 비롯해 한국 대중문화 인기도 높아서 국영방송이 한국 드라마를 계속 방송하려는 것 같다”며 “한국드라마가 불가리아 TV의 주류 콘텐츠로 자리 잡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