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건설 업계, 첫 폭염경보에 '에너지 절약 캠페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에너지시민연대와 전국 대학생들이 16일 서울 명동일대에서 함께하는 에너지 절약-이런(E-RUN) 다이어트를 주제로 에너지 절약 거리캠페인에 나섰다. E-RUN 다이어트에서는 여름철 적정 온도 지키기, 쓰지 않는 전기제품 플러그 빼기, 에어컨 설정온도 2도 올리기 등 가정과 사무실에서 할 수 있는 에너지 절약 방법을 소개
<에너지시민연대와 전국 대학생들이 16일 서울 명동일대에서 함께하는 에너지 절약-이런(E-RUN) 다이어트를 주제로 에너지 절약 거리캠페인에 나섰다. E-RUN 다이어트에서는 여름철 적정 온도 지키기, 쓰지 않는 전기제품 플러그 빼기, 에어컨 설정온도 2도 올리기 등 가정과 사무실에서 할 수 있는 에너지 절약 방법을 소개>

서울에 올해 첫 폭염경보가 발령된 가운데 전기건설업계가 에너지 절약 캠페인을 열고 에너지절약 중요성을 전파했다.

한국전기공사협회(회장 류재선)와 전기공사공제조합(이사장 김성관)은 16일 서울 중구 명동 일대에서 에너지시민연대와 공동으로 '에너지 절약 캠페인'을 개최했다.

전기건설 업계, 첫 폭염경보에 '에너지 절약 캠페인'

전기건설산업을 대표하는 협회·조합·연구원·장학회가 시민에게 효율적 전기사용과 에너지 절약 중요성을 전파하기 위해 뜻을 모았다.

참가자들은 대학생 자원봉사자와 전기절약 중요성을 담은 퍼포먼스를 펼친 후 명동 일대를 행진하며 시민이 직접 실천할 수 있는 내용을 담은 부채와 쿨 스카프를 배포했다.

전기공사공제조합 관계자는 “올 여름 최대 전력수요는 8830만㎾ 수준으로 작년 8469만㎾와 비교해 371만㎾ 늘어날 전망”이라며 “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해 전기건설산업계가 에너지절약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전기건설 업계, 첫 폭염경보에 '에너지 절약 캠페인'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