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건선 치료용 펩타이드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AIST(총장 신성철)가 피부 전달로 피부질환을 치료하는 펨타이드 치료제를 개발했다.

KAIST는 전상용 생명과학과 교수팀이 나노입자 크기 펩타이드를 이용해 건선과 같은 피부질환을 치료하는 펩타이드를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건선은 전 세계 성인 3%가 앓고 있는 만성 염증성 피부질환이다. 발병 원인은 STAT3라는 단백질이다.

앱타이드의 경피전달 건선 아토피 치료 모식도.
<앱타이드의 경피전달 건선 아토피 치료 모식도.>

연구팀은 지난 연구 성과로 STAT3 단백질 기능을 저하하는 펩타이드를 개발했다. 이번 연구는 이 펩타이드를 피부에 투과시켜 건선 치료 효과를 낸 것이다.

기술 핵심은 피부 투과성 확보다. 건선 피부는 각질층이 매우 두꺼워 기존에는 표적 약물치료가 어려웠다.

연구팀은 펩타이드를 30나노미터(㎚) 크기 원반 모양입자로 구현했다. 특수 지질성분으로 이뤄진 제형으로 원판형 나노입자를 만들어 피부를 잘 통과하게 했다.

이미 동물 모델 실험으로 효능을 확인했다. 연구팀이 만든펩타이드는 각질층을 통과해 진피층 상부까지 도달했다. 건선 피부 동물 모델에서 뛰어난 항염증 효과를 보였다. 건선 발병 핵심 요소인 각질세포 과증식과 염증성 싸이토카인 'IL-17' 분비를 막았다.

전상용 교수는 “STAT3 억제 앱타이드가 난치성 염증성 피부질환인 건선에 대해 우수한 치료 효과를 보이는 바이오 신약 후보물질이 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 “효율적인 피부 전달 가능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