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연금 상품정보 한곳에…수익률 높은 원리금보장상품 운용사 자율 편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모든 금융회사가 취급하는 퇴직연금 상품 정보를 한 데 모은 사이트가 생긴다. 특정상품을 지정하지 않아도 운용대상과 위험도 등을 정하면 운용사가 수익률이 높은 원리금보장상품을 자율 편입할 수 있게 된다.

금융감독원은 퇴직연금시장 관행 혁신방안을 17일 발표했다.

금감원은 이르면 오는 4분기 '퇴직연금 전용상품 플랫폼'을 구축한다. 은행과 저축은행의 예·적금, 환매조건부채권매수(RP), 주가연계파생결합사채(ELB) 등 모든 금융회사의 원리금보장상품 금리 정보를 한 곳으로 집중하는 플랫폼을 개설해 가입자 편의성을 제고하고 시장경쟁을 촉진하기 위해서다.

원리금보장상품 운용지시도 다양해진다. 그간 정기예금 등 원리금보장상품은 만기 때 별도 운용지시가 없으면 동일상품으로 재예치됐다. 만기 재운용 시 더 좋은 상품이 있으면 가입자가 지정한 범위 내에서 상품을 편입할 수 있도록 고용노동부, 금융위원회와 협의할 계획이다.

퇴직연금 수수료도 손보기로 했다. 상대적으로 적립금 규모가 적은 중소기업에 과도한 과태료가 부과한 사례가 없었는지 등을 점검해 할인에 나서기로 했다. 장기가입자와 사회적기업 등도 할인 대상이다.

업계 공통 상품제안서 표준서식도 마련한다. 고금리, 저비용 기준으로 상품을 배열하고 단기보다 장기수익을 우선 표시한다. 수수료 내역도 세부 항목별로 구분 기재한다.

적립금운용현황보고서 표준서식도 도입한다. 가입자가 운용 상품별 현황과 만기 내역을 쉽게 볼 수 있도록 다양한 안내 사항을 추가하기로 했다.

함용일 금감원 연금금융실장은 “퇴직연금 외형 급성장에도 연간 수익률은 지난해 기준 1.88%에 그치고 총비용 부담률은 0.45%에 달해 퇴직연금에 대한 신뢰가 떨어졌다”며 “가입자 행태 변화와 사업자의 충실한 역할 수행으로 퇴직연금 시장에 대한 신뢰를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