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통신으로 주행이 안전한 제주도 만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 통신으로 주행이 안전한 제주도 만든다

KT가 국내 최초로 지자체에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구축을 시작한다.

KT는 18일 제주특별자치도에서 C-ITS 착수 보고를 가졌다고 밝혔다.

C-ITS는 주행 중 차량 주변의 변화하는 교통상황에 대한 정보를 도로에 설치된 센서와 실시간으로 주고받는 미래형 첨단 시스템으로, 교통사고 예방, 도로교통관리 첨단화, 자율협력주행 기본이 되는 인프라다.

약 220억원 규모 제주 C-ITS 구축 사업은 국내 최초 C-ITS 실증사업이다. 앞서 대전-세종 간 C-ITS 시범사업이 진행됐지만, 지자체 실증 본사업은 처음이다. KT는 비츠로시스, 광명D&C, SD시스템과 협력한다.

KT는 2020년까지 15개 기본 서비스와 제주 특화 4개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KT는 C-ITS 기반으로 LTE와 차량무선통신(WAVE)이 결합된 V2X(Vehicle to Everything, 차량-사물통신) 통신 인프라를 구축한다. 제주도 전역을 대상으로 LTE-WAVE V2X를 통해 차량과 사물간 통신 등 실시간 정보 수집을 지원한다.

LTE 기반 정밀측위 솔루션을 개발, 오차범위 30㎝ 이내 고정밀지도를 구축한다.

KT는 렌터카 중심으로 C-ITS 단말을 우선 보급한다. 단말은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기능을 포함, 제주 전역의 도로상황과 교통정보를 수집하고 운전자에게 위험정보를 즉시 전달할 수 있다.

김형욱 KT 플랫폼사업기획실장은 “제주 C-ITS 실증사업은 제주도가 스마트 교통 도시로 변모하는 핵심 사업”이라며, “KT는 중소기업과 상생 가능한 자율협력주행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고 통신 기반 교통서비스 사업자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