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커스, 국내 기업과 IoT 사업 추진···· "공공 와이파이 시장 공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루커스네트웍스는 18일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아시아태평양 고객 파트너 행사 빅 독스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이완 와이팅 루커스네트웍스 CEO가 사업 전략을 소개했다.
<루커스네트웍스는 18일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아시아태평양 고객 파트너 행사 빅 독스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이완 와이팅 루커스네트웍스 CEO가 사업 전략을 소개했다.>

루커스네트웍스가 국내 사물인터넷(IoT) 기업과 공동 사업을 추진한다. 루커스 유무선 네트워크 기술과 국내 스타트업·벤처기업 솔루션을 결합, IoT사업 시너지를 확대하려는 전략이다.

루커스는 국내 IoT 벤처 그렉터·SNW와 기술 제휴·공동 마케팅을 추진한다. 루커스가 유통·판매(총판) 이외 솔루션 기업과 업무 협력을 추진한 것은 최초다.

그렉터는 인공지능 IoT기술을 적용, 미세먼지 등 공기질을 관리하는 솔루션을 개발했다. 루커스 유무선 네트워크 장비에 그렉터 기술을 적용, 통합 IoT 솔루션을 출시할 계획이다.

태양광 응용 CCTV 관제시스템을 개발한 SNW는 풍력·태양광을 이용한 와이파이 액세스포인트(AP) 전원 공급 기술을 루커스와 제휴키로 했다. 유선 통신망과 전력 케이블 구축이 어려운 산간 오지에서도 와이파이 등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루커스의 이 같은 파트너십은 급성장하는 국내 시장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이다. 지난해 루커스는 국내 시장에서 전년 대비 3배 이상 성장을 기록했다. 매출 성장을 공고히 하기 위해 국내업체와 협업을 강화, 다양한 솔루션과 서비스를 발굴하고 현지화하려는 복안이다.

이완 와이팅 루커스네트웍스 CEO는 “2개 기업 이외에도 루커스와 IoT 에코시스템을 조성할 기업을 찾고 있다”면서 “루커스와 모회사 아리스 글로벌 유통망을 활용해 한국 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루커스는 18일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아시아태평양 고객·파트너 대상 '빅 독스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차세대 무선 와이파이 표준인 802.11ax AP 등 신제품과 사업 전략을 발표했다.

〈인터뷰〉이완 와이팅 루커스네트웍스 CEO

이완 와이팅 루커스네트웍스 CEO
<이완 와이팅 루커스네트웍스 CEO>

“스마트 시티를 포함, 한국 내 와이파이·IoT 구축사업에 영업과 마케팅 투자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이완 와이팅 루커스네트웍스 CEO는 한국 시장에 남다른 관심을 보였다. 우리나라에서 루커스 '빅 독스 콘퍼런스'를 개최한 것도 처음이다.

이는 독보적인 한국 시장 성장이 한 몫했다. 루커스 한국 매출은 2016년 대비 2017년 3배 이상 급등했다. 와이팅 CEO는 “올해도 지난해와 비슷한 매출 성장을 달성할 것”이라면서 “앞으로 가장 성장이 기대되는 국가”라고 소개했다.

버스·지하철·기차·공원 등에서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공 와이파이'는 루커스 주력 사업인 와이파이 AP와 IoT와 맞아떨어졌다.

와이팅 CEO는 한국 스마트시티 사업에도 주목했다. 루커스는 스마트시티 사업을 통해 새로운 성장 기회를 발굴할 계획이다. 루커스는 15개 지방자치단체에 와이파이 솔루션을 공급했다. 향후 한국 스마트시티 시장에서 성과를 지속한다는 게 와이팅 CEO 목표다.

이를 위해 루커스는 한국 시장에 걸맞은 다양한 사업 모델을 발굴하고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한다. 한국지사 인력 확보 등 투자도 강화할 계획이다. 와이팅 CEO는 “한국 지자체와 기업간 협력 체계를 강화해 차별화된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