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원자력 안전-해체-폐기물 관리 핵심 인력 2021년까지 800명 양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원자력 안전, 해체, 폐기물 관리 등 원자력 핵심 전문인력을 2021년까지 800명 양성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3일 원자력연구개발사업 추진위원회를 개최하고, 미래 원자력 기술 육성에 필요한 전문인력을 본격 양성한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말 수립한 '미래원자력기술 발전전략'에 따라, 원자력 안전·해체기술을 강화한다. 또 방사선기술 등 융합기술 지원을 확대하고 해외 수출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올해 신설한 원자력안전연구전문인력양성사업과 대학 미래원자력연구센터를 통해 안전, 해체, 폐기물 관리 등 미래원자력분야 전문인력을 4년간 800명 양성한다.

원자력 안전연구 전문인력은 올해 신설한 원자력안전연구전문인력양성사업을 통해 안전·해체, 폐기물 관리 등 미래 원자력기술에 필요한 전문인력 양성을 중점 지원한다.

첨단 연구용 장비와 시설을 활용한 현장 맞춤형 안전연구 인력양성을 위해 5개 교육기관을 선정한다. 취업과 연계한 현장 중심의 안전기술 전문교육을 지원한다. 원자력 융합기술에 특화한 인력양성을 지원하기 위해 원자력 안전과 인공지능 기술을 결합한 융합 안전인력 교육과정을 신설하고 인문학과 원자력을 융합한 특성화 대학원도 지원한다.

글로벌 수준의 연구자를 양성하기 위해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국제기구, 선진국의 원자력 연구기관에 공동연구를 위한 대학원생 및 연구원의 해외 파견을 지원한다.

미래원자력 연구센터는 5년간 산학연 공동연구를 지원하는 미래원자력 연구센터 2개 신규 과제를 추가 지원한다. 정부 지원을 받는 미래원자력 연구센터는 총 11개로 늘어난다.

올해 안전·해체 연구와 융합연구 강화를 위해 '인공지능 기반 원전 운전지원 기술', '고(高)방사성시설 제염 및 환경복원기술' 등 2개 센터를 신규로 추가 선정하고 기존의 9개 센터는 미래원자력기술 분야로 특화하도록 지원한다.

미래원자력기술 분야의 창의·도전 기초연구를 위한 전략기초 연구과제 20개도 신규 선정해 3년간 지원한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안전·해체연구, 원자력의 타 분야 활용 및 융합연구 등 미래원자력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지원하고, 동 분야에 우수한 전문인력이 유입·양성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