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50대 상장사 대상으로 밀착 회계분석..."업종 특성 반영 적용할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금융감독원이 50대 상장사를 대상으로 밀착 회계분석에 들어간다. 건설·조선, 바이오 등 특이 계정을 가진 개별 업종의 경기상황 등을 반영해 이상 징후가 나타나는 경우 회계감리에 착수하기로 했다.

23일 금감원은 분식회계 발생시 광범위한 투자자 피해를 초래할 수 있는 대기업 등 사회적 중요기업에 대하여 산업별 특성 및 시장지표 등과의 연계성을 밀착분석하고 이를 활용하는 방식으로 회계감리방식을 개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은 당장 올해 중으로 지난해 기준 시가총액 및 자산규모 기준 상위 50대 상장사를 선정해 밀착 분석에 들어간다. 경기취약 업종 및 경기민감 업종 내 상위 대기업으로 분석 대상을 확대한다. 금감원이 상장사를 선정해 업종별 밀착 분석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금감원은 상반기부터 회계 취약분야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금감원은 우선 분석 대상별로 담당자를 지정해 업종별 특성과 개별 업체 관련 정보를 함께 들여다 본다. 회계 취약분야 분석에 대한 회사의 소명이 충분하지 않은 경우 회계감리에 착수한다.

회계 취약분야 분석은 해당 업종의 경기상황, 업종특성 경기지표 흐름, 자산별 비중비교, 특이계정 검토, 업종별 회계분식 사례 분석, 주요 경쟁업체 실적과의 비교 등 다각도로 이뤄진다.

예컨대 정보통신서비스업종의 경우 인터넷, 이동전화 가입자 수와 이용률 등 경기지표가 악화됐음에도 영업이익이 크게 증가했을 경우 회계감리 대상이 된다. 건설·조선업종의 미청구공사채권, 바이오 관련 업종의 개발비 계정 등의 추이도 파악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시장지표와 기업 실적의 연계성에 대한 밀착분석 정보를 회계감리에 활용함에 따라 보다 적시성 있고 효과적인 회계감독이 가능하다”며 “기업들의 회계분식 유인이 억제되는 등 사전예방적 감독목적 달성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표>금융감독원 밀착 회계취약분야 분석 방식
자료:금융감독원
<<표>금융감독원 밀착 회계취약분야 분석 방식 자료:금융감독원>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