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최대주주 바뀐 코스닥 상장사 93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올해 93개 코스닥 상장기업의 최대주주가 변경됐다.

한국거래소는 올해 들어 이달 19일까지 상장법인의 최대주주 변경 현황을 조사한 결과 최대주주 변경을 공시한 코스닥 기업은 93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80개보다 16.3%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17개 기업은 이 기간 최대주주가 두 차례 이상 변경됐다.

자동차 부품업체 화진은 올해 4차례나 최대주주가 바뀌었다.

화진의 최대주주는 메타센스→DIC코퍼레이션→메타센스→모건스탠리앤씨오인터내셔널피엘씨→메타센스 등으로 변경됐다. 현재 최대주주인 메타센스의 지분은 12.5%에서 4.2%로 떨어졌다.

디엠씨도 최대주주가 3차례 변경됐다. 지앰씨 외 1인에서 지디→박정민→인데버파트너스 등으로 최대주주가 바뀌었다. 디엠씨는 지난 17일 기업심사위원회 심의 결과 상장폐지가 결정됐다.

거래소 관계자는 “최대주주가 빈번하게 변경되는 기업에 대해서는 투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두 차례 최대주주가 변경된 코스닥 상장사는 디오, 세원, 에스맥, 에이앤티앤, 엔터메이트, 오성첨단소재, 우노앤컴퍼니, 유테크, 인터불스, 인트로메딕, 중앙오션, 지엠피, 지와이커머스, IBKS제8호스팩, KJ프리텍 등이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33건의 최대주주 변경 공시가 있었다. 세화아이엠씨, CJ대한통운, OCI 등에서 두 차례 최대주주 변경이 있었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