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민 장관 "과기, 국민·산업과 융합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오른쪽 두 번째)이 과기계와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오른쪽 두 번째)이 과기계와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4차 산업혁명 시대, 일자리와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해 과학기술계가 혁신해 국민·산업과 융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장관은 24일 서울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과기계와 간담회를 갖고 “과학기술계가 국민으로부터 사랑과 신뢰를 받기 위해서는 큰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고, 정부도 과학기술계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과기정통부 장관을 초청해 열렸다. 과기정통부에서는 유 장관과 임대식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연구개발정책실장, 미래인재정책국장, 인터넷융합정책국장, 과학기술정책국장 등 총괄 국장단이 참석했다.

간담회는 과학기술인이 사회적 책임을 지는 문화 조성 방안, 연구자·연구기관의 국민소통, 국민생활 문제해결 지원을 주제로 진행됐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