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야놀자, 전략적 업무협약 체결..."차량공유-숙박서비스 새 모델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야놀자 본사에서 한서진 쏘카 CMO(왼쪽)와 조세원 야놀자 CMO가 업무협약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야놀자 본사에서 한서진 쏘카 CMO(왼쪽)와 조세원 야놀자 CMO가 업무협약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카셰어링 업체 쏘카와 숙박 O2O(온·오프라인 연결) 야놀자의 자회사 레저큐가 전략적 업무 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야놀자와 레저큐, 쏘카는 앞으로 성공적인 사업 확장과 브랜드 가치 상승을 위한 파트너로서 차량 공유 서비스와 숙박·레저 예약 서비스 간 시너지를 만들기 위해 공조할 계획이다. 우선 야놀자와 쏘카는 양사 고객과 임직원을 위한 혜택을 상호 제공한다. 특별상품 구성이나 공동 프로모션 등도 진행할 예정이며 중장기적으로는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기반의 스마트 시스템 구축에도 힘을 모은다.

숙박 외 레저 사업 관련 협업은 야놀자 계열법인 레저큐가 쏘카와 별도 협약을 맺고 직접 진행한다. 쏘카는 여행과 레저를 즐기는 소비자들과의 접점을 넓히기 위해 야놀자 가맹점, 레저큐 제휴점 등 주요 업장에 공유차량을 배치할 예정이다. 야놀자와 레저큐의 사업 확장에 필요한 차량도 지원한다.

한서진 쏘카 마케팅 본부장은 “야놀자와 MOU 체결로 여행, 레저 등 고객의 다양한 생활 접점에서도 쏘카를 편리하게 이용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이용자가 쏘카를 통해 이동의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물론 더 즐거운 고객 경험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제휴 마케팅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세원 야놀자 마케팅총괄 상무는 “이번 협약을 통해 여가 플랫폼 구축에 있어 야놀자가 제공하는 숙박과 놀거리 외 이동수단에 대한 고민을 카셰어링 업계 대표주자인 쏘카와 함께 풀어나갈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양사 간 공동 프로모션 등 재미있고 유의미한 협업 프로젝트들로 큰 시너지를 낼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