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선 정부조달컴퓨터협회장, "개인컴퓨터, 중기 경쟁제품 재지정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홍선 정부조달컴퓨터협회장
<이홍선 정부조달컴퓨터협회장>

“중소기업자 간 경쟁제품 지정으로 중소컴퓨터 업체 숨통이 비로소 튀었다. 수많은 중소업체 일자리 창출을 위해 당분간 지정을 유지해야 합니다.”

이홍선 정부조달컴퓨터협회장은 개인용컴퓨터 중소기업자 간 경쟁제품 지정으로 공공부문 중소기업 컴퓨터 이용 기반이 조성되면서 중소 컴퓨터 제조업체 경쟁력이 크게 높아졌다고 밝혔다.

중소기업자 간 경쟁제품으로 지정되면 공공기관 발주에 대기업 제품 참여가 배제되고 중소기업만 참여할 수 있다. 개인용 컴퓨터 경쟁제품 지정은 2013년 처음 이뤄졌으며 많은 중소컴퓨터 업체 경쟁력 제고에 한몫했다.

이 회장은 “중소컴퓨터 생산업체수가 지정 전 17개사에서 79개사로 364%, 고용인원도 716명에서 1700여명으로 137% 증가했다”면서 “품질 및 서비스 만족도도 향상되는 등 중소기업 지정 품목 중 가장 큰 성과를 거둔 제품”이라고 말했다.

협회는 개인용컴퓨터 중기 간 경쟁제품 재지정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중소기업청은 관련 부처 협의를 거쳐 오는 11월 총 203개 품목 중기제품 재지정 여부를 결정한다. 협회는 중기제품 지정 이후 생겨난 수많은 업체의 본격적 생산 및 영업활동 지원과 육성을 위해 재지정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기업 개인용 컴퓨터 공공시장 진입 제한이 풀리면 중소업체는 급격하게 설자리를 잃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 회장은 “중기제품 지정 전 2012년 공공기관의 대기업 및 외국기업 제품 구매비율은 79.3%였다”면서 “공공기관 구매담당자는 대기업 제품을 선호하는 성향이 있어 지정 해제시 지정 전처럼 대기업이 공공시장을 잠식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기업이 주장하는 중소기업 제품 품질 우려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이 회장은 “개인 컴퓨터는 주요 원자재를 해외에서 구입·제조한 후 품질 테스트를 통해 출하된다”면서 “대·중소기업 모두 동일한 방식으로 대기업 제품과 기술 및 품질 격차는 없다”고 강조했다.

개인 컴퓨터 민수시장은 대기업 제품이 장악, 중소기업이 존립하기 힘들어 공공시장만이라도 중소기업 영역으로 남겨둬야 한다는 지적이다. 지난해 기준 민간 개인 컴퓨터 시장은 약 2745억원으로 이 가운데 94.5%가 대기업 제품이었다. 공공시장이 없다면 중소업체는 생존하기 힘든 구조다.

이 회장은 “70여개 중소 컴퓨터 업체 중 연간 매출 100억원 이상 업체는 8개사 정도로 대부분 영세하다”면서 “연간 약 3800억원에 달하는 공공기관 개인용 컴퓨터 시장이 없다면 생존이 힘들다”고 밝혔다.

특히 중소 70여개사 대부분이 중기제품 지정 이후 신설된 업체로 아직 제대로 경쟁력을 갖추지 못했다. 대기업이 공공시장에 진입한다면 대부분 업체가 도산 및 폐업하게 돼 대량 실업 문제가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대기업이 참여하면 적정 납품단가 유지가 가능할 것이라는 논리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이 회장은 “개인 컴퓨터는 주로 다수 공급자 계약으로 공급되고 있으며 시중 거래가격에서 최빈가격 또는 가중평균 가격으로 계약된다”면서 “다수 공급자 계약에서 높은 가격으로 계약된 경우 발주기관 납품요구 가능성이 적어 업체에서도 가능한 낮은 가격으로 계약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