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경 3D 디스플레이기업 오버다임, 레코드그램과 MOU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무안경 3D 디스플레이 기업 오버다임(대표 강철수)은 미국 모바일 레코딩 스튜디오인 레코드그램(공동 설립자 DJ 블랙아웃·밈스)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를 계기로 무안경 3D 디스플레이에서 구현할 수 있는 뮤직비디오와 라이브 콘서트 무대 영상 등 다양한 대중음악 콘텐츠 제작에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강철수 대표는 “무안경 3D 디스플레이는 옥외 광고·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주목받는 차세대 미디어 제품”이라면서 “레코드그램과 MOU를 통해 무안경 3D 디스플레이 대중화를 주도하고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레코드그램은 2015년에 디지털 뮤직 베테랑 프로듀서인 에릭 멘델슨과 그래미 수상자 음악 프로듀서인 윈스턴 'DJ 블랙아웃' 토마스, 힙합 아티스트 션 밈스가 공동 창업했다. 아티스트가 직접 앱에서 원하는 비트를 찾아 작곡을 시작하는 플랫폼을 제공한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