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21개 블록체인 사업체 현황 조사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정부가 블록체인 기업 대상으로 대대적인 현황조사에 착수했다. 정부부처 합동으로 진행 중인 블록체인 산업분류 체계를 보다 구체화하기 위한 후속작업이다.

25일 정부와 통계청 등에 따르면 블록체인 관련 사업체 121개를 대상으로 통계청이 현황조사를 진행한다.

이달 31일까지 블록체인 사업을 추진 중이고 블록체인협회 등록사업체, 5개 이상 블록체인 사업체가 있는 사무소가 대상이다.

통계청은 실사를 위해 경제통합 조사원 10명을 모집해 △블록체인 관련 산업의 모집단 현황 파악 △블록체인 관련 산업 매출 비중 및 현황 파악 △암호화폐취급업 등 파악이 가능한 산업 규모 파악에 돌입했다.

정부 관계자는 “유망 신규기술 산업인 블록체인 기술기반 산업이 활성화되고 우리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커짐에 따라 정책을 뒷받침할 구체적인 통계가 필요해 이번 현황조사를 실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사업조사를 위해 조사원이 대상 사업장을 직접 방문하고 면접조사를 실시한다.

블록체인기술산업은 기존 정보통신업 조사표를 이용하고 조사항목은 총 9개로 구성했다. 블록체인 관련 매출액 및 비중, 직능별 종사자수, 전산장비보유대수, 기술 자체개발 여부 등이다.

앞서 통계청은 '블록체인기술 산업분류' 체계를 공식화했다.

이 분류 체계에는 블록체인 유관 산업을 10가지로 세분화했다. 그간 제도권 산업으로 인정받지 못하거나 별도 산업에 통합, 분류됐던 블록체인 사업 지위도 상당부분 올라갈 것으로 분석됐다.

통계청은 블록체인산업 생태계를 구성하는 요소 중 기반 핵심기술 산업인 소프트웨어 개발·공급업과 ICT부문 각종 정보서비스업을 분류 체계에 포함했다. 블록체인 적용 기술을 위한 네트워크, 프로토콜, 운영체계는 물론 디앱(분산형 애플리케이션) 소프트웨어 개발과 공급업 등을 추가했다. 다만 법률 자문과 컨설팅 서비스업, 교육·훈련 서비스업, 투자 유치 관련 지원 서비스업 등은 제외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