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갤S9 부진 MLCC로 날려…영업익 193% 증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기가 적층형세라믹콘덴서(MLCC) 호황이 지속되면서 2분기에도 호실적을 이어갔다.

삼성전기는 지난 2분기 연결기준 매출 1조8098억원, 영업이익 2068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93% 늘어난 수치다.

삼성전자 갤럭시S9 시리즈 수요 둔화로 모듈과 기판 부문 실적이 전년 대비 부진했지만 MLCC 판매가 확대되면서 관련 매출과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모듈 솔루션 부문 매출은 611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 감소했다. 갤럭시S9 수요 둔화로 카메라 모듈과 통신 모듈 판매가 모두 감소했기 때문이다.

컴포넌트 솔루션 부문은 IT용 고용량 MLCC와 산업·전장용 MLCC 판매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60% 증가한 8686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기판 솔루션 부문 매출은 299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 감소했다. 주요 거래선 부품 수요 감소로 스마트폰 메인기판(HDI)과 경연성인쇄회로기판(RFPCB) 매출이 줄었다.

삼성전기는 하반기 주요 거래선 신모델 출시로 듀얼 카메라, 칩 부품, RFPCB 등 고부가 부품 공급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스마트폰 고기능화와 자동차의 전장화가 가속되면서 MLCC 수요도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기 관계자는 “제조 경쟁력을 강화하고 거래선 신기종 출시에 적기 대응할 수 있는 생산 체제를 구축해 3분기도 실적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