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이른 아이폰 효과'로 2Q 흑자…매출 13.3%↑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이노텍, '이른 아이폰 효과'로 2Q 흑자…매출 13.3%↑

LG이노텍은 2분기 매출 1조5179억원, 영업이익 134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3.3%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58.8% 줄어든 수치다.

당초 시장에서는 LG이노텍이 지난 분기 많게는 수백억원대 영업손실을 낼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애플 아이폰 신제품 부품 양산이 예년보다 빠르게 시작되고 환율 영향도 긍정적으로 작용하면서 실적전망치가 잇따라 상향조정됐고 실제 흑자 달성에 성공했다.

LG이노텍 관계자는 “카메라 모듈 등 스마트폰 부품과 차량 전장부품의 판매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증가했다”며 “반면 모바일 부품 수요 증가에 대비한 시설 투자 확대로 고정비가 증가한 가운데 계절적 비수기를 맞아 영업이익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카메라모듈을 생산하는 광학솔루션사업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28% 증가한 8138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듀얼 카메라 모듈 등 고사양 제품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증가했다. LG전자와 중화권 대상 카메라 모듈 판매도 안정적으로 이어갔다.

기판소재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9% 증가한 2948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포토마스크와 테이프 서브스트레이트 등 디스플레이 부품과 2메탈칩온필름(COF), 반도체 기판 등 모바일 부품도 견조한 실적이 이어졌다.

전장부품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한 2399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카메라 모듈과 전기차용 파워 부품 판매가 증가했다. 지난 6월 말 기준 전장부품 수주 잔고는 10조9000억원을 기록해 중장기 성장 기반을 다졌다.

발광다이오드(LED) 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34% 감소한 117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고부가 가치 제품 중심으로 사업 구조를 효율화하는 과정에서 저수익 제품 규모를 축소한 영향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살균 및 경화·노광용 UV LED와 차량 헤드램프용·주간주행등용 LED 등 고부가 제품은 판매가 확대됐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