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 세아그룹 5개 공장에 국내 최대 ESS 설비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S산전, 세아그룹 5개 공장에 국내 최대 ESS 설비 구축

LS산전은 맥쿼리캐피탈코리아와 손잡고 세아그룹 계열사 5개 공장에 에너지저장장치(ESS) 설비를 구축·운영하는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25일 밝혔다.

세아제강(경북 포항), 세아베스틸(전북 군산·경남 창녕), 세아창원특수(경남 창원), 세아씨엠(군산) 등이 대상이다. 단일 프로젝트 기준 국내 최대 규모인 배터리 175㎿h, 전력변환장치(PCS) 34㎿ 규모 설비가 구축된다.

LS산전은 설계·조달·시공(EPC)과 통합운영(O&M) 등 ESS를 구축·운영한다. 맥쿼리캐피탈은 특수목적법인(SPC) 투자 구조를 통한 사업구조화·개발과 금융 조달을 맡는다.

세아그룹 계열사 5개 공장에 설치되는 ESS 설비는 요금이 저렴한 심야 전기를 저장한 뒤 요금이 상대적으로 비싼 낮 시간대에 집중 방전하는 '부하 평준화' 방식이다.

LG산전은 설치 뒤 15년 동안 약 1300억원 전기료 절감 효과를 기대했다. 비용 절감에 따른 수익은 SPC와 세아그룹이 일정 비율로 공유한다.

회사 관계자는 “ESS 구축으로 전력비용을 절감하는 프로젝트는 적극적인 정부 정책 지원에 힘입어 수요가 확대된다”면서 “에너지 다소비 산업인 철강업계도 비용 절감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