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15조원 투자, 이천에 신규 반도체 공장 건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차세대 노광 장비인 EUV 전용 공간 등 조성

SK하이닉스 "15조원 투자, 이천에 신규 반도체 공장 건설"

SK하이닉스가 15조원을 투자해 경기도 이천 본사에 신규 반도체 공장(M16)을 건설한다고 27일 밝혔다.

신규 공장은 이천 본사 내 5만3000㎡ 부지에 들어선다. 올해 말 공사를 시작해 2020년 10월 완공할 계획이다. 회사는 차세대 노광 장비인 EUV 전용 공간 등을 조성하기로 했다. 차세대 공정 준비에 투자 규모가 기존 공장보다 다소 늘었다.

장비 투자 금액 등을 포함하면 총 15조원이 투입될 계획이다. 생산 제품의 종류와 규모는 향후 시장상황 등을 고려해 결정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는 메모리 수요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지만 미세공정기술 전환 효율이 낮아지고 제조 공정 수도 증가하고 있어 신규 시설 투자가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기존 공장 증설 등을 통해 생산기반을 확대하고 있으나 지속 성장하는 메모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투자가 필수적”이라며 “반도체 장비들의 대형화 추세에 대비해 이를 수용할 수 있는 공간을 선제적으로 확보하는 것도 필요했다”고 전했다.

SK그룹 편입 이후 SK하이닉스가 지금까지 증설한 공장만 3곳에 달한다. 회사는 2015년 완공된 M14와 현재 건설 중인 청주 공장을 포함해 이번 이천 신규 공장까지 투자를 단행했다. 완공 이후 장비 반입이 이뤄지면 3개 시설에 투자되는 금액은 총 46조원에 달한다.

반도체 산업은 경제적 파급 효과가 크다. 특히 고용창출이 커서 이번 SK하이닉스 투자에 따른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서울대 경제연구소는 2026년까지 SK하이닉스 이천 신규 공장에서 발생할 경제적 파급 효과로 80.2조원의 생산유발과 26.2조원의 부가가치유발, 34만8000명의 고용창출 등을 예상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이번 증설 투자는 정부〃지자체 등 여러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 속에서 이뤄낸 것으로, 정부가 추진하는 혁신성장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국내 반도체 상생 생태계를 강화함으로써 국민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SK하이닉스의 M14 반도체 생산 공장(자료: 전자신문DB).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SK하이닉스의 M14 반도체 생산 공장(자료: 전자신문DB).>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