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클라우드 OVP 개발···“장비없이 미디어 서비스 가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 클라우드 OVP 개발···“장비없이 미디어 서비스 가능”

대규모 장비 없이 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이 클라우드 온라인 비디오 플랫폼(이하 클라우드 OVP) 개발을 완료, 기술 표준화와 글로벌 미디어 사업을 동시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클라우드OVP는 미디어 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인코더(영상압축)·트랜스코더(콘텐츠 형태 변환)·스트리머(스트리밍) 등 장비를 구축하지 않아도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플랫폼이다.

SK텔레콤은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 등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더라도 추가 작업 없이 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ITU-T SG11(Study Group 11) 미팅에서 클라우드 OVP 표준 초안을 제안, 승인받았다. 2019년 말까지 클라우드 OVP ITU-T 정식 표준 채택도 추진한다.

SK텔레콤은 올해 동남아시아에 진출하고자 하는 OTT 사업자를 대상으로 사업화할 예정이다.

이종민 SK텔레콤 미디어기술원장은 “클라우드 OVP 글로벌 표준화와 생태계 확대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