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정유에서 석유화학까지 영역확장...종합에너지기업 면모 갖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오일뱅크가 정유에서 석유화학사업 등으로 영역을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종합에너지기업으로 변모했다.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자료: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자료: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는 올 상반기 자회사 현대케미칼을 통해 올레핀과 폴리올렌핀 신사업에 진출하기로 결정했다. 현대케미칼은 2021년까지 2조7000억원을 투자해 폴리에틸렌 75만톤과 폴리프로필렌 40만톤을 생산할 수 있는 HPC(Heavy Feed Petrochemical Complex) 공장을 건설한다.

원유 찌꺼기인 중질유분을 주 원료로 사용하는 HPC는 납사를 사용하는 기존 NCC(나프타분해설비) 대비 원가를 낮출 수 있다.

현대케미칼 HPC는 납사를 최소로 투입하면서 납사보다 저렴한 탈황중질유, 부생가스, LPG 등 정유 공장 부산물을 60% 이상 투입해 원가를 낮춘다.

납사보다 20% 이상 저렴한 탈황중질유는 현대오일뱅크를 비롯해 세계에서 3개 정유사만 생산하는 희소가치가 높은 원료다. 경유와 벙커C유 중간 성상의 반제품으로 불순물이 적은 편이다. 가동 단계에서 안정성도 확보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현대케미칼은 향후 탈황중질유 등 부산물 투입 비중을 8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현대케미칼은 2021년 말 상업가동을 목표로 올 하반기 공장 설계에 착수한다. 상업가동 이후 제품 대부분을 해외에 판매해 연간 3조8000억원 수출 증대와 6000억원 영업이익을 달성할 전망이다. HPC를 통해 기존 NCC 대비 연간 2000억원 규모 수익성 개선 효과가 기대된다.

현대오일뱅크의 신사업 진출은 2013년부터 시작됐다. 울산신항 매립지에 총 28만㎘의 석유제품과 석유화학제품을 저장할 수 있는 현대오일터미널을 설립, 국내 정유사 최초로 상업용 터미널사업을 시작했다.

2014년에는 쉘과 합작 설립한 현대쉘베이스오일 공장을 가동하며 윤활기유 사업에 진출했다. 2016년 현대케미칼 혼합자일렌 생산 공장 가동으로 아로마틱 석유화학 사업 수직계열화를 완성했다. 올해 2월부터는 OCI와 합작한 현대오씨아이 공장을 준공해 카본블랙 사업도 갖췄다.

현대오일뱅크는 비정유부문 영업이익 비중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2015년 이전 10% 미만에 머물던 비정유부문 비중은 지난해 30% 대까지 높아졌다.

회사 관계자는 “HPC가 본격적으로 가동되는 2022년에는 비정유 부문 영업이익 비중이 45% 이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