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 학술단체 참가 연구자 엄중 처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정부가 허위 학술단체 참가 연구자 전수조사를 시작한다. 반복 참가자에 대한 징계를 강화하고 재발 방지 시스템을 마련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는 소관 정부출연연구기관(이하 출연연)을 대상으로 '허위 학술단체' 참가 연구자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단계적 해결방안을 이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최근 심사 과정도 없이 논문 게재를 승인해주는 허위 학술단체 세계과학공학기술학회(WASET)에 국내 연구자가 대거 참가한 사실이 밝혀졌다.

NST 1차 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근 10여년간 75명의 연구자가 이 학회에 참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WASET과 유사한 Omics를 포함하면 참가자는 380여명에 이른다.

NST는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심층분석해 후속 조치를 마련하기로 했다. 고의성과 반복적 참가 여부에 따라 경고 또는 징계 등의 조치를 취할 것을 해당 출연연에 권고한다. 허위 학회, 학술단체는 연구자가 사전에 필터링 할 수 있도록 리스트를 제공한다. 연구 분야별 권위 있는 학회, 학술단체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 유력지에 논문을 발표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통합윤리위원회'를 구성해 윤리규정 심의 기능을 부여하고 제도 개선방안 등을 검토한다.

원광연 NST 이사장은 “연구자의 허위 학술단체 참가는 명백한 연구윤리 위반으로 국민의 세금으로 연구하는 출연연의 경우 그 심각성이 더욱 위중하다”면서 “관련자 를 단호하게 처벌토록 소관 출연연에 권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 이사장은 “관련 시스템을 정비하고 윤리에 기반한 연구문화를 정착시키도록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