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암코퍼레이션, 스마트그리드 기술로 가정용 전기료 '절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암코퍼레이션(대표 송혜자)이 스마트그리드 보급·확산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소비자는 스마트폰으로 전력사용량을 실시간으로 조회해 전기료 절약을 손쉽게 실천하고 있다.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은 기존 전력망에 IT기술을 접목해 공급자와 소비자가 양방향으로 실시간 정보를 교환,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하는 차세대 지능형 전력망 구축사업이다. 공동주택·상가 노후 아날로그 전력량계를 전자식 전력량계로 교체하고 스마트폰을 통해 실시간 전력사용량과 전기요금 정보를 받아 전기사용량을 효율적으로 관리한다.

2016년 서울 K아파트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현재 서울·경기·충남·충북·대전·강원·경북·전남·광주·제주 10개 지역 10만 세대에 서비스되고 있다. 서울 K아파트는 전력사용량 변화에 따른 실시간 전기요금, 전력사용패턴 정보를 제공한 결과 에너지를 4.6% 절감했다.

우암코퍼레이션은 '아이스타운' 홈페이지에 매월 검침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아이스플랫폼 기반 서비스로 월별 전력사용량을 원격 검침해 전력사용량을 조회할 수 있다. 전력사용량은 일·15분 단위로 조회 가능하고, 전력사용량을 줄여 전기요금을 절약할 수 있다. 직접 수검침을 하지 않아도 매월 검침일에 원격 검침된 전력사용량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사용자에게 전력소비 현황과 전력소비감축 정보를 주기적으로 제공해 사용자가 적극적으로 전력소비 절감에 동참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사용자가 에너지 사용패턴 분석 및 전력소비·절감 목표치를 아이스플랫폼을 통해 관리할 수도 있다.

우암코퍼레이션 관계자는 “올 연말까지 14만5000세대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을 수행할 것”이라며 “나아가 전국 2200만가구 한전 AMI구축사업을 넘어 1100만가구 민수용 AMI시장까지 진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