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그로쓰펀드 투자 개시...그랩(Grab)에 1억5000만달러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래에셋과 네이버가 동남아 승차공유 서비스 1위 업체 그랩(Grab)에 1억5000만달러를 투자한다. 미래에셋과 네이버가 공동 출자한 1조원 규모 펀드의 첫 투자 사례다.

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그로쓰펀드는 2일 첫 투자로 그랩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투자 규모는 1억5000만달러다.

그랩은 우버의 동남아 사업을 인수하면서 동남아 승차공유시장에서 높은 시장점유율을 지키고 있다. 동남아 8개국 500개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한다. 우월한 교통서비스 사업자 지위와 동남아 최초 1억명 이상의 모바일 사용자를 바탕으로 식품, 배송, 모바일 결제, 금융 서비스 등의 서비스까지 영역을 넓히고 있다.

미래에셋 측은 향후 동남아시아의 최대 O2O(Online to Offline) 모바일 플랫폼으로 진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올해 10억 달러 이상의 연간 매출을 예상하고 있다.

그랩의 주요 주주로는 소프트뱅크, 디디추싱 등이 참여했다. 이번 투자에는 토요타, 오펜하이머펀드, 핑안캐피탈 등이 공동 투자한다.

미래에셋은 네이버와 지난 3월 50%씩 공동 출자해 2000억원 규모의 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그로쓰펀드를 처음 결성했다. 7월에는 1조원으로 펀드 규모를 키웠다. 미래에셋캐피탈이 운용을 담당하며, 유망기업 발굴과 검증에 미래에셋과 네이버의 글로벌 네트워크도 참여한다.

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그로쓰펀드는 동남아시아, 인도, 중국 등의 성장성이 높은 국가에서 전자상거래, 인터넷 플랫폼, 헬스케어, 소비재, 유통, 물류 등 기술의 발전과 소득증가로부터 장기적인 수혜를 받을 수 있는 산업의 기업에 집중 투자한다.

이 펀드는 금융과 IT회사가 공동 투자하는 특성을 살려 재무적인 투자뿐만 아니라 해당 기업이 글로벌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아시아 지역에 진출하고자 하는 한국 기업들과 현지 기업, 시장과의 가교 역할을 진행하며 국내 기업들의 글로벌 진출에 새로운 기회도 만들어갈 계획이다.

정지광 미래에셋캐피탈 신성장투자본부장은 “이번 투자는 급성장하는 동남아시아의 승차공유와 O2O 모바일 플랫폼에 대한 투자”라며 “향후 미래에셋과 네이버는 다양한 전략적 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그로쓰펀드 투자 개시...그랩(Grab)에 1억5000만달러 투자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