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 마이스터고 대상 창의코딩캠프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성균관대, 마이스터고 대상 창의코딩캠프 개최

성균관대학교는 제1회 청소년 창의코딩캠프를 지난 7월 30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교내 자연과학캠퍼스에서 진행됐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역사회공헌활동 일환으로 성균관대, 경희대 LINC+ 사업단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성균관대 사물인터넷(IoT) 산학협동조합(UNIC) 주관했다. 캠프에는 수원하이텍고등학교(마이스터고, 교장 이의근) 학생 70명이 참여했다.

캠프에 참여한 학생들은 9개팀으로 나눠 각 팀당 대학생 보조강사들이 학생들의 개별 질문을 받아 답변을 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도전! 2진수를 맞춰라', '창의코딩캠프배 OX 퀴즈대회', '부저 핸드벨 연주대회' 등 다양한 실습과 놀이를 통해 창의 코딩방법을 교육했다고 학교는 밝혔다. 코딩키트로는 삼성전자 아틱(ARTIK)을 활용했다. 바른코어칩스가 코딩키트를 개발, 제공했다.

김용석 성균관대 교수는 “기계와 효과적으로 대화 하려면 알고리즘을 잘 만들고 코딩해야 한다”면서 “복잡한 문제를 논리적으로 단순화해 해결하는 과정과 방법을 익히는 컴퓨팅 사고를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성균관대 등은 창의코딩캠프와 연계한 지역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주엽 반도체 전문기자 powerus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