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기 로밍 시대 열린다...한 장의 카드로 어디서나 충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 상암동에 거주하는 전기자동차 이용자 박 모씨(43)는 전기차 충전소 이용에 불편이 많았다. 거주하는 아파트 인근에는 환경부가 운영하는 급속충전소가 있지만 회사 주변에 충전소가 마땅치 않기 때문이다. 몇 일 동안 충전을 못해 배터리 잔량이 30% 이하로 내려간 채로 출근 할 때면 불안감이 생기곤 했다.

최근 회사 인근에 민간충전사업자가 운영하는 충전소가 들어섰지만 마찬가지였다. 민간충전사업자 충전소를 이용하려면 충전카드를 새로 발급받아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충전단가도 환경부 충전소보다 높아 이용이 꺼려졌다. 한 장의 충전카드로 전국 충전소를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이 생긴다면 편리하게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다는 아쉬움이 있었다.

국회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소.
<국회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소.>

6일부터 박 씨 같은 충전소 이용 고민이 사라진다. 한 장의 충전카드로 전국 충전소를 이용할 수 있는 '충전기 로밍' 시대가 열린다.

환경부는 이날부터 환경부와 8개 민간충전사업자간 충전소 공동이용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충전사업자별로 회원가입 후 카드를 별도 발급받아야 하는 전기차 이용자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6월 8개 민간 충전시설사업자와 '전기차 충전시설 공동이용 체계 구축 이행 협약'을 맺었다. 협력사업자는 대영채비·에버온·지엔텔·제주전기자동차서비스·케이티·파워큐브·포스코아이씨티·한국전기자동차충전서비스다.

환경부는 협약 후속 단계로 8개 민간충전사업자와 충전시설, 회원 정보 등을 한국환경공단 충전정보시스템에 연계하고 충전단가도 일부 조정했다. 전기차 이용자는 환경부 회원카드로 8개 민간충전사업자 전기차 충전시설을 이용한다. 민간충전사업자 회원카드로도 환경부가 구축한 전기차 충전시설 이용이 가능하다.

지금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민간충전사업자 충전소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환경부는 공동이용체계 구축 1단계로 8개 민간사업자와 충전단가 협상을 완료했다. 충전요금은 환경부 회원과 8개 민간충전사업자 회원이 환경부 충전시설을 사용할 경우 1㎾h당 173.8원, 환경부 회원이 민간충전사업자 시설을 사용하면 1㎾h당 173.8~200원이다. 민간충전사업자 충전요금이 최대 1㎾h당 430원인 것을 감안하면 절반 이하로까지 줄어든다.

6월 말 기준으로 전기차 공공충전시설은 5886곳이다. 그 중 8개 민간충전사업자 충전시설은 3149곳, 전체 민간 충전시설에서 약 87% 점유율을 차지한다. 공동이용체계가 완성되면 3000곳이 넘는 충전시설을 1장의 카드로 자유롭게 호환 이용할 수 있다.

환경부는 다음달까지 민간사업자간 상호 정산단가 협의와 시스템 구축 등 공동이용체계를 완성할 계획이다. 10월부터 전기차 이용자는 1장의 카드로 환경부와 8개 민간충전사업자 충전시설 상호 이용뿐만 아니라 8개 민간충전사업자 간 충전시설 상호 이용도 가능해진다. 전기차 충전기 로밍 시스템이 완성되는 것이다.

전기차 충전소 공동이용체계 시스템이 구축되면 충전사업자별 부가 서비스가 확대될 것으로 점쳐진다. 기존에 민간충전사업자가 회원을 유치하는 가장 큰 방법은 양적으로 많은 수의 충전소를 구축하는 것이었다.

공동이용체계가 구축되면 타 충전사업자와 충전소를 공유할 수 있기 때문에 각 충전사업자는 자사 회원유치를 위해 양적 노력과 더불어 카드사 연계 할인, 전용 스마트폰 앱 개발 등 부가서비스를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 회원카드.[자료:환경부]
<환경부 회원카드.[자료:환경부]>

환경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기차 보급은 이미 작년 전체 물량과 비슷한 1만2000대를 넘어섰다. 올해 연말까지 총 2만6000대 전기차가 보급될 전망이다. 여기에 카드 1장으로 전국 충전기를 이용할 수 있는 편리함, 충전사업자별로 확대될 부가서비스가 친환경차 붐을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부는 공동이용 시스템 운영이 전기차 충전시장 구축 초기 상호 시스템 연계와 안정적인 충전단가 구축을 동시에 달성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기적으로 충전시장이 성장할 수 있는 발판 역할을 할 것으로 봤다

이주창 대기환경과장은 “앞으로도 민간충전사업자와 함께 협력해 전기차 이용에 불편한 부분들을 꾸준히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간충전사업자별 충전기 설치 현황

[자료:환경부]

전기차 충전기 로밍 시대 열린다...한 장의 카드로 어디서나 충전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