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친환경 도시락 용기 도입…'친환경 프로젝트' 본격 가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U, 친환경 도시락 용기 도입…'친환경 프로젝트' 본격 가동

CU가 업계 최초로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로 만든 도시락 용기를 8일부터 도입한다고 5일 밝혔다.

CU가 이번에 도입하는 '친환경 도시락' 용기는 코코넛 껍질을 활용한 바이오매스 소재를 적용해 플라스틱 사용량을 약 40% 감축할 수 있으며, 자연분해도 용이해 환경 친화적으로 처리가 가능하다.〃

BGF리테일은 '친환경 도시락' 용기의 단가는 기존 용기에 비해 약 20~30% 높지만 최근 범국가적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환경 보호를 위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도입을 결정했다.

또한 내년 상반기에는 '실링' 포장 기법을 사용해 별도의 플라스틱 덮개가 필요 없는 도시락도 새롭게 선보인다. '실링' 포장 방식의 도시락을 도입하게 되면 연간 소비되는 플라스틱 덮개 중 약 30%가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접착식 라벨과 직접 인쇄로 재활용이 힘들다는 지적을 받아온 도시락, 음료 페트(PET) 상품 등에 대한 개선도 이뤄진다. 상표 등의 라벨이 용기에서 쉽게 분리되도록 상품별 특징을 고려해 이중 절취선을 넣거나, 비접착식 라벨과 물에 잘 분리되는 수분리성 접착 라벨을 사용하게 된다.

BGF리테일은 일부 PB상품에 선제적으로 적용중인 비접착식 라벨 적용을 확대하고 일반 제조사 상품의 경우 입점 시 친환경 요소가 적용된 상품을 우대하는 정책을 펼칠 계획이다.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도 점진적으로 줄여나갈 방침이다. 재활용이 쉬운 친환경 종이 쇼핑백과 고객에게 무상으로 제공할 수 있는 생분해성 비닐봉투, 접이식 장바구니 에코백을 전국 100여 직영점에서 테스트 운영을 거친 후 내년 상반기까지 전국 매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플라스틱 빨대 등 일회성 소모품의 미사용 고객에게는 에코 포인트 등 혜택을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송재국 BGF리테일 상품본부장은 “환경은 미래세대에게 빌려 사용한다는 말이 있듯이 환경 보전은 우리 모두의 의무”라며 “BGF리테일은 친환경 경영 활동에 적극 참여하는 등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좋은 친구'와 같은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BGF리테일은 이달부터 국립공원관리공단과 함께 전국 CU 매장에서 '그린포인트' 홍보 및 포인트를 활용한 PB상품 교환 이벤트 등 환경보호 캠페인을 진행한다. '그린포인트 제도'는 자기 쓰레기를 자발적으로 되가져가도록 유도하기 위한 제도로 쓰레기를 수거해 적립장소(탐방안내소, 탐방지원센터 등)에 가져오면 무게를 달아 포인트로 적립할 수 있다.(쓰레기 1g = 2point, 단 1인 1일 최대 2000포인트 제한)

또한, BGF리테일은 2012년부터 카드 결제 시 발생되는 종이영수증을 고객이 원할 경우에만 출력함으로써 불필요한 종이 낭비를 줄이는 '페이퍼리스 캠페인'도 진행하고 있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