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친환경 도시락 용기로 축구장 약 580개 플라스틱 절감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GS25는 14일부터 친환경 도시락 용기를 사용한 도시락을 출시한다,
<GS25는 14일부터 친환경 도시락 용기를 사용한 도시락을 출시한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친환경 도시락 용기로 또 한 번 환경 사랑을 실천한다.

GS25는 친환경 원료인 BIO-PP(바이오PP)로 제작된 친환경 용기를 사용한 도시락을 출시한다. 바이오PP는 기존 도시락 용기에 사용되는 폴리프로필렌(PP)에 무기물인 탈크(이산화규소)를 혼합한 친환경 원료로, 바이오PP로 도시락 용기를 제작할 경우 기존 대비 플라스틱 함량을 40% 줄임으로써 플라스틱 사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방안이다.

PP와 혼합되는 탈크는 자연 환경에 그대로 흡수되는 무기물인데 두 물질을 혼합한 바이오PP는 기존 플라스틱 대비 분해 기간도 절반 수준으로 줄일 수 있을뿐만 아니라, 소각할 경우 검은 연기와 같은 유해물질 발생이 거의 없으며, 소각 후에는 종이와 같이 잔재가 거의 남지 않을 정도로 친환경적인 요소를 갖추고 있다. 또, 기존 분리 배출을 통해 기존 플라스틱과 재활용이 가능해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획기적인 방안이라고 할 수 있다.

바이오PP는 전자레인지에 사용이 가능하며, 성형성이 좋아 도시락 용기로 사용하기에 적당한 원료다. GS25는 14일 출시 예정인 유어스사천식돼지볶음도시락(3800원)에 바이오PP로 제작한 친환경 용기를 사용한 후 이달까지 총 3개 상품에 친환경 용기를 적용할 계획이다.

GS25는 이번에 선보이는 친환경 도시락에 제공되는 숟가락에도 신경 썼다. 완벽한 친환경 도시락을 만들기 위해 친환경 소재인 나무로 만든 숟가락을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GS25는 이번 달 14일 친환경 용기를 사용한 첫 상품을 출시 한 후, 향후 새롭게 선보이는 신상도시락과 기존 도시락을 리뉴얼 하면서 점차적으로 친환경 용기 사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까지 기존 도시락의 50%를 친환경 용기로 교체하고, 내년까지 모든 도시락 용기를 친환경으로 교체하는 것이 GS25의 목표다.

GS25에서 연간 판매되는 도시락(2017년 기준)을 펼쳤을 때 면적으로 환산해 보면 축구장 약 1460개 크기이며, 친환경 용기로 변경 시 플라스틱을 40% 절감하게 되면 축구장 약 580개만큼의 플라스틱 사용을 줄일 수 있게 된다.

GS25가 이번에 도입하는 바이오PP 용기는 기존 대비 원가가 60% 비싸지만 환경 사랑에 앞장서는 GS리테일 방향에 맞춰 도입하게 됐다.

이번 친환경 도시락 용기 도입은 GS25가 협력업체에 친환경 용기 개발을 요청했고, GS25와 협력업체가 함께 바이오PP라는 친환경 소재를 찾아내면서 가능해졌다. 오랜 기간 협력업체와 함께 친환경 용기 도입을 고민해 온 끝에 환경 사랑을 실천할 수 있게 된 것.

GS25는 이번 친환경 도시락 용기 도입 외에도 업계 최초로 종이 쇼핑백을 도입하고, PB 제조 업체와 손잡고 재활용이 쉽도록 에코절취선을 적용한 용기와 친환경 종이캔(카토캔)을 사용한 음료를 선보이는 등 환경 사랑에 앞장서고 있다.

정호민 GS리테일 간편식품부문장은 “GS25 최고 인기 상품 중 하나인 도시락 용기를 친환경으로 교체해 나감으로써 환경 사랑에 앞장서게 됐다”며 “앞으로도 환경 사랑에 동참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지속 고민하고 실천해 나가는 GS25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