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TSMC, 바이러스 감염 사고로 하루 동안 생산라인 중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TSMC 로고<전자신문DB>
<TSMC 로고<전자신문DB>>

대만 반도체 위탁생산 기업 TSMC 일부 공장에서 컴퓨터 바이러스 감염으로 하루 동안 생산이 중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5일 현지외신 등에 따르면 TSMC 웨이퍼 생산라인 3곳이 전날 악성 바이러스 침투로 가동을 중단했다. 신주과학단지에 있는 12호 웨이퍼 공장, 타이중과학단지 내 15호 웨이퍼 공장, 타이난 과학단지 내 14호 웨이퍼 공장이 컴퓨터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중국 공장에는 바이러스가 감염되지 않았다.

이번 바이러스 감염 사고는 직원 부주의 때문으로 밝혀졌다. 전날 한 직원이 외부와 차단된 폐쇄식 생산용 컴퓨터에 생산설비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하면서 바이러스 검사를 마치지 않은 이동식저장장치(USB)를 연결했다가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TSMC는 하루 동안 생산 중단으로 손실액이 3억대만달러(약 11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했다. 감염된 3개 공장에는 7·12나노 제조 공정이 집중돼 8·12인치 웨이퍼 생산이 큰 영향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TSMC는 생산라인 중단에 따른 손실액을 계속 조사하고 재발방지책도 마련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납품 예정인 애플 차기 아이폰용 A12 프로세서 공급에 큰 차질을 빚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하루 정도 생산 중단으로 9월 출시할 신형 아이폰 판매까지 영향을 받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TSMC 관계자는 “생산라인이 이미 정상 회복된 공장도 있고 나머지 공장도 하루 안에 정상으로 회복될 것”이라면서 “이번 사태가 해킹 공격 시도는 아니다”고 말했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