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POS 긴급 신고시스템' 도입 1년…'치안 서비스 거점'으로 진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U, 'POS 긴급 신고시스템' 도입 1년…'치안 서비스 거점'으로 진화

전국 1만3000여 CU 매장이 '치안 서비스 거점'으로 진화하고 있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지난해 6월 경찰청, 외부 자문 위원 등과 함께 업계 최초로 결제단말기(POS)에 '긴급 신고' 기능을 추가한 'POS 긴급 신고 시스템'을 전국 매장에 도입했다.

'POS 긴급 신고 시스템'은 결제 단말기(POS)에 위급상황 발생 시 누를 수 있는 원터치 신고 버튼을 만들어 긴급 상황 발생 시 보다 신속하게 경찰뿐 아니라 고객센터, 가맹점주에게 다중신고가 가능하다.

경찰측도 'POS 긴급 신고 시스템' 운영을 크게 반기고 있다. 기존에 전화 수화기를 수 초간 들고 있으면 인근 경찰서로 자동 신고되는 '한달음시스템'의 경우, 오신고율이 무려 90% 달한 것에 비해, CU의 'POS 긴급 신고 시스템'은 20%대에 불과한데다 불필요한 신고도 77%나 줄어드는 효과를 보고 있기 때문이다.

〃BGF리테일과 경찰청은 현장 근무자에 대한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오신고율은 한 자리 수로 낮춰 나갈 계획이다.

또한 올해 5월 'POS 긴급 신고 시스템'와 연계해 선보인 '미아 찾기 시스템(아이 CU)'은 도입된 지 두 달 만에 약 20명에 이르는 어린이, 치매환자, 지적장애인 등을 안전하게 보호자에게 인계하는 등 큰 성과를 얻고 있다.

'미아 찾기 시스템(아이 CU)'은 미아 등 발견 시 CU 매장 근무자가 파악 가능한 아동 이름, 인상착의 등의 정보를 결제단말기(POS)에 입력하게 되면, 관련 정보가 경찰과 전국 CU 매장에 실시간 공유되기 때문에 실종 아동 등을 신속한 발견에 큰 도움이 된다.

보호자 역시, 가까운 CU 매장을 한 곳만 방문하더라도 찾고 있는 아이가 전국 CU매장에서 보호 중인지를 알 수 있다.

김완우 BGF리테일 운영지원본부장은 “긴급 상황이 발생 했을 때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도록 가맹점에게 정기적으로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라며 “BGF리테일과 경찰청은 각자의 전문성에 기반한 노력을 통해, '지역 사회 치안 서비스 향상'을 통해 성공적인 민관 협력 사례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