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전주가맥축제서 당일 생산 하이트 엑스트라콜드 마셔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하이트진로 "전주가맥축제서 당일 생산 하이트 엑스트라콜드 마셔요"

하이트진로가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전주종합경기장 야구장에서 열리는 '제 4회 전주가맥축제'에 특별 후원사로 참여해 지역 공장에서 당일 생산한 맥주를 공급한다고 6일 밝혔다. 9일 오프닝 행사를 시작으로 축제 기간 동안 다양한 소비자 참여 프로그램, 즐길거리, 볼거리가 가득한 '하이트 엑스트라콜드 데이' 등을 운영하며 브랜드 홍보에 나설 예정이다.

하이트진로는 전주공장이 자리한 전라도 지역과의 인연으로 지역상생을 위해 4년 연속 특별 후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은 전주가맥축제는 전주의 독특한 음주문화인 가게맥주(가맥)를 지역 경제 활성화와 골목 상권 육성을 취지로 축제화하게 됐다. '오늘 생산한 맥주를 오늘 마실 수 있는 맥주 축제'를 표방한 만큼 시원한 맥주와 함께 다양한 가맥 안주를 저렴한 가격에 즐길 수 있다. 올해 축제에 참여하는 가맥집 24곳은 전주가맥축제추진위원회가 사전 신청을 받아 역사성, 정통성 등을 평가해 공정하게 선발했다.

하이트진로는 축제의 상징이 된 '맥주 연못'을 3일간 운영하며 당일 생산한 시원하고 신선한 하이트 엑스트라콜드 4500상자를 공급할 예정이다. 지난해 축제 참여 인원과 맥주 소비량을 고려해 올해 공급 물량을 추가 확대했다. 또, 시원한 맥주를 즐기면서 찜통 더위도 잊을 수 있는 다양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매일 진행하며, 소맥자격증 발급, 페스티벌 스티커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브랜드 홍보부스를 마련해 축제의 또 다른 즐거움을 제공할 계획이다.

'하이트 엑스트라콜드 데이'인 축제 둘째 날(10일)에는 관객들과 함께하는 다양한 특별 무대 프로그램을 저녁 5시부터 진행한다. 참여하는 재미와 보는 재미 모두를 만족시키는 관객 이벤트와 레크레이션을 시작으로 하이트 나이트 파티와 댄스팀 공연, 축제의 흥을 폭발시킬 EDM DJ 클럽파티가 예정돼 있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올해도 축제를 찾은 지역민과 전국의 관광객들이 더 즐겁고 시원하게 가맥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가맥축제는 지역과의 상생 차원에서 '함께' 성장한다는 의미가 큰 만큼, 전주만의 지역색을 살린 대표 축제로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협력하고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이트진로는 해운대 하이트 엑스트라콜드 썸머 페스티벌, 홍천별빛음악맥주축제 등 지역의 대표 축제와 함께하며 성수기 여름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