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농원, 유럽 명물 '납작 복숭아' 국내 단독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상하농원, 유럽 명물 '납작 복숭아' 국내 단독 출시

매일유업 관계사 농어촌 체험형 테마공원 상하농원이 16일 유럽에서만 맛볼 수 있던 '납작 복숭아'를 국내 단독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납작 복숭아는 복숭아를 위에서 꾹 눌러 납작해진 모양 같다고 해 붙여진 이름으로 복숭아의 한 종류이다. 정식 명칭은 '산복숭아'로 유럽인들은 이 복숭아의 모양에서 착안해 'UFO 복숭아', '도넛 복숭아'라는 별명으로 부르기도 한다.

일반 복숭아보다 훨씬 단 맛을 자랑하는 납작 복숭아는 수분 함량이 높아 베어 무는 즉시 터지는 과즙을 느낄 수 있으며, 과육이 매우 부드럽고 연한 것이 특징이다. 우리나라 복숭아처럼 껍질을 벗겨 먹어도 되지만, 껍질이 얇고 부드러워 껍질째 먹어도 된다.

국내에서는 납작 복숭아를 재배하기 어려운 기후조건이지만, 상하농원은 지역 농가와 함께 2년간 협력해 올 제철에 맞춰 출하할 수 있도록 했다. 납작 복숭아는 현재 유럽 현지에서 접한 소비자들을 통해 각종 SNS와 커뮤니티에서 유럽에 가면 꼭 맛봐야 할 음식으로 입소문이 나 인기를 끌고 있는 추세다.

상하농원은 납작 복숭아를 한정 수량으로 출시해 13일까지 사전 예약한 고객을 대상으로 16일 일괄 배송할 예정이다. 사전 예약은 상하농원 온라인 파머스마켓에서 가능하며 4입 기준(1kg) 1만5000원이다. 더욱 자세한 내용은 상하농원 공식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상하농원 마케팅 관계자는 “유럽의 여름철 별미인 납작 복숭아를 국내 소비자에게 선보이기 위해 지역 농가와 협력해 제철에 맞춰 최상의 맛과 품질로 제공하게 됐다”며 “유독 더운 올 여름, 가족과 함께 수분과 비타민이 풍부한 납작 복숭아로 갈증을 해소하고 활력도 되찾길 바라며, 앞으로도 도농상생과 지속가능한 먹거리 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상하농원은 7월 1일 총 3층 높이에 41개의 객실을 보유한 다목적 호텔 '파머스빌리지'를 개관했다. 방문객은 자연과 함께 건강한 힐링은 물론 복합커뮤니티 공간까지 결합된 미래형 6차 산업을 체험할 수 있으며, 고창 주변의 다양한 관광지도 여유 있게 즐길 수 있다. 파머스빌리지 예약은 유선 고객센터에서 할 수 있으며, 관련번호는 온라인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