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보건공단, 스마트폰·PC로 생생한 VR 안전교육 실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스마트폰과 PC를 사용한 가상현실(VR) 안전교육이 실시된다.

안전보건공단 비계작업 안전 콘텐츠 시연 화면. [자료:안전보건공단]
<안전보건공단 비계작업 안전 콘텐츠 시연 화면. [자료:안전보건공단]>

안전보건공단은 별도 프로그램 설치 없이 스마트폰과 PC에서 이용 가능한 VR 전용관을 개설했다고 7일 밝혔다.

VR 전용관 교육 콘텐츠는 제조, 건설, 서비스 재해 등 업종별로 분류돼 사업장에서 목적과 내용에 맞게 교육을 선택할 수 있게 구성됐다.

스마트폰에서 VR 콘텐츠를 실행하면 실제 현장을 360도로 생생하게 둘러볼 수 있고 현장에 잠재된 위험요인과 상황별 안전대책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고가의 HMD 장비 대신 저가의 카드보드형 HMD만 있으면 누구나 VR 콘텐츠를 실행해 체험할 수 있다.

안전보건공단은 VR 전용관 활성화를 위해 10월 중 카드보드형 HMD 2만여개를 제작해 일선기관과 민간교육기관 등에 무상 배포할 계획이다.

안전보건공단은 VR 전용관 콘텐츠 200종을 제작해 연말까지 게시할 예정이며 향후 5년간 1000여종의 콘텐츠를 추가 제작 및 보급할 계획이다.

안전보건공단 관계자는 “소규모 사업장을 포함한 모든 사업장에서 실효성 있고 실감나는 안전보건교육이 진행될 수 있도록 VR 기술을 접목한 안전보건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배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드보드형 HMD.[자료:안전보건공단]
<카드보드형 HMD.[자료:안전보건공단]>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