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라오스 이재민 피해복구에 10만달러 기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성금 전달식에 참석한 굿네이버스 김인희 부회장, 롯데지주 오성엽 커뮤니케이션실장,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연순 사무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성금 전달식에 참석한 굿네이버스 김인희 부회장, 롯데지주 오성엽 커뮤니케이션실장,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연순 사무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그룹은 7일 서울 중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찾아 라오스 댐 붕괴 사고 이재민을 돕기 위해 10만달러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기부금은 라오스 지부가 있는 사단법인 굿네이버스 인터내셔날을 통해 현지에 전달될 예정으로 라오스 주민들에게 생필품을 지원하고 마을 재건사업을 진행하는데 사용된다. 특히 피해 복구 과정에서 방치되기 쉬운 아이들을 위해 임시 보호시설을 설립하는 등 피해 지역 아동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오성엽 롯데지주 커뮤니케이션실장 부사장은 “힘든 시간을 겪고 있는 라오스 주민들이 하루라도 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특히 더위 및 질병에 취약한 어린이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