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970억 규모 대림산업 지분 전량 매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970억 규모 대림산업 지분 전량 매각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대림산업 지분을 전량 매각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신 명예회장은 7일 시간외 대량매매(블록딜) 방식으로 대림산업 보유 주식 121만7614주(지분율 3.44%)를 모두 매각했다. 매각 규모는 7일 종가인 7만9800원 기준 972억원 수준이다. 매각 주관사는 NH투자증권이며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제시한 할인율은 3~6%이다. 이번 대림산업 매각은 증여세 납부를 위한 자금 마련 목적으로 전해진다.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970억 규모 대림산업 지분 전량 매각

앞서 검찰은 신 명예회장과 사실혼 관계였던 서미경씨에게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을 증여하는 과정에서 증여세를 탈루한 혐의를 확인했고 국세청은 신 명예회장에게 2126억원의 증여세를 부과했다.

이 증여세는 신 명예회장의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대신 납부했다. 이와 별도로 신 명예회장은 지난 5월 서울행정법원에 증여세 부과처분 취소 소송을 제기했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