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웨이브2018]국내 최대 SW전시회 '소프트웨이브 2018' 막 올랐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0여개사 500개 부스로 마련된 국내 최대 SW전문 전시회 소프트웨이브2018이 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됐다.
【사진2】왼쪽부터 박재문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장, 지대범 한국지역정보개발원장, 박청원 전자부품연구원장, 유해영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원장대행,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0여개사 500개 부스로 마련된 국내 최대 SW전문 전시회 소프트웨이브2018이 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됐다. 【사진2】왼쪽부터 박재문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장, 지대범 한국지역정보개발원장, 박청원 전자부품연구원장, 유해영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원장대행,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프트웨이브 2018이 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렸다. 이날 개막식에서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 앞)이 축사에 앞서 참관객들에 인사하고 있다. 김동욱기자 gphoto@
<소프트웨이브 2018이 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렸다. 이날 개막식에서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 앞)이 축사에 앞서 참관객들에 인사하고 있다. 김동욱기자 gphoto@>

국내 최대 소프트웨어(SW) 전시회 '소프트웨이브 2018'이 성황리에 막이 올랐다. 'AI 에브리웨어, 스마터 월드'를 주제로 200여개 기관과 기업이 참여했다. 인공지능(AI), 블록체인, 클라우드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신기술이 대거 전시됐다. 가상현실(VR), 로봇 등 체험거리가 다양해 관람객 눈을 사로잡았다.

소프트웨이브 2018은 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A홀 앞 '테이프 커팅'으로 성대한 시작을 알렸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구원모 전자신문 대표, 조현정 한국SW산업협회장 등 주요 인사가 테이프 커팅에 참여했다.

구 대표 개회사로 본격 행사가 시작됐다. 개회사 이후 이어진 축사에서 유 장관은 “올해 3회째로 맞이하는 소프트웨이브는 새로운 SW기술과 동향을 공유하는 국내 최대 SW전문 전시회로 성장했다”면서 “지난해보다 다양한 기업이 참여해 융·복합 사례를 전시하는 등 SW산업 성장 분위기를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유 장관은 “SW기업하기 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해 근본 해결 방안을 마련했다”면서 “국내 SW시장이 활성화하고 다양한 산업에 SW가 융합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축사에서 SW 인재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의원은 “SW분야 진흥을 위해 SW 젊은 인재가 대우 받고 자부심 갖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면서 “우수 인재가 SW산업계에 몰리도록 SW 제값주기 등 건강한 생태계 마련을 위한 법안 마련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민간 협회·단체 대표로 조현정 한국SW산업협회장은 “4차 산업혁명 모든 산업 분야 핵심은 SW”라면서 “기대만큼 SW산업 현실이 녹록지 않지만 SW 물결(웨이브)이라는 새로운 흐름을 만난 만큼 SW산업이 성장하는 계기로 삼아야한다”고 말했다.

소프트웨이브 2018은 8∼10일 사흘간 전시회를 개최한다. LG CNS·한글과컴퓨터그룹· 티맥스소프트·더존비즈온·웹케시·안랩 등 국내 주요 정보기술(IT)서비스와 SW 기업이 참여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정보통신산업진흥원·한국정보화진흥원·한국지역정보개발원·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정부 부처와 관련 공공기관이 특별 전시관을 마련했다. 한국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바이오헬스빅데이터사업단 헬스케어 존을 구성했다.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 한국상용SW협회, 인도국가관 등 국내 주요 협회·단체와 해외 전문가가 전시관을 구성해 주요 성과와 기술력을 알린다.

대규모 부대행사도 진행한다. 9일 개최하는 '소프트웨이브 서밋 2018'은 '인공지능(AI) 에브리웨어, 스마터 월드'라는 슬로건으로 AI와 빅데이터, 클라우드, 가상현실(VR), 핀테크, 5G, 커넥티드카, 헬스케어 등 주목 받고 있는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을 집중 조명한다. 국내외 산업을 대표하는 전문가가 대거 참석해 SW산업을 전망한다.

제프 맥도날드 넴(NEM) 재단 부사장이 암호화폐 시장 국내외 트렌드와 블록체인의 산업 활용 가능성을 소개한다. 넴 재단은 세계 주요 지역별 블록체인 프로젝트와 가상화폐 개발에 투자하는 비영리 단체다. 딥팍쿠마르 사린 인도SW수출진흥원 전무는 글로벌 SW시장 동향과 한·인도 간 협업 방안을 제시한다. 인도는 IBM, HP, 애플 등 글로벌 IT 기업 집결지다. 최근 삼성전자, LG전자, 현대자동차 등 국내기업도 인도시장에 활발히 진출하고 있다.

고건영 웹케시 본부장은 '금융이 연결된 세상'을 주제로 기업이 IT를 접목해 어떤 금융 변화를 이끄는지 전한다. 고 본부장은 국내 최초 인터넷뱅킹 구축부터 편의점 ATM과 최근 핀테크까지 이어지는 금융IT 변화상과 웹케시 역할, 앞으로 기술 전망까지 전달한다. 김홍기 와이즈스톤 센터장은 SW 안전 중요성을 강조한다. SW 위험요소를 사전에 제거하고 오류로 발생 가능한 사고를 예방하는 게 SW 안전이다.

정태성 비즈플레이 센터장은 무증빙 경비지출 시대를 알린다. 스마트영수증 기술력과 도입사례를 공유한다. 성기훈 티맥스소프트 수석은 지능화 시대를 위한 클라우드 데이터 아키텍처를 소개한다. 클라우드 환경에서 방대한 데이터를 하나로 모으고 손쉽게 관리하는 방법을 제시한다. 박종세 메타빌드 이사는 스마트시티 구축 전략을, 장이환 인프라닉스 상무는 클라우드 시대 준비 전략을 제시한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