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분기 매출 1조 클럽 가입···“콘텐츠 커머스 기업으로 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J ENM, 분기 매출 1조 클럽 가입···“콘텐츠 커머스 기업으로 도약”

CJ오쇼핑과 CJ E&M 합병법인 CJ ENM이 첫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 1조원을 넘었다.

CJ ENM은 2분기 매출 1조490억원, 영업이익 792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3%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0.4%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커머스부문의 지난해 2분기 기고 효과 영향을 받았다. 당시 부가세 환급분 90억원이 반영된 것을 고려해야 한다는 게 CJ ENM의 설명이다.

사업부문별로 미디어부문은 매출 3619억원, 영업이익 292억원을 기록했다. 콘텐츠 기반 디지털 광고와 주문형비디오(VoD) 판매 매출이 각각 전년 대비 38.1%, 18.5% 상승했다.

음악부문 매출은 '워너원', '헤이즈', '고등래퍼2 OST' 등 자체 IP 강화로 음반 및 음원 매출이 전년 대비 82.6% 상승하면서 665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은 4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3.7% 늘었다.

영화부문 실적은 매출 360억원, 영업손실 39억원이다. '7년의 밤'의 부진으로 극장 매출이 전년 대비 33.2% 감소하면서 손익에 악영향을 줬다.

커머스부문은 취급고 993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2% 증가했다. TV 상품 및 브랜드 경쟁력 강화와 T커머스 운영 안정화가 성장을 주도했다.

다만 별도기준 매출은 2839억원으로 2.2% 하락했다. 지난 1분기부터 시행된 새로운 회계기준에 따라 고객 프로모션 비용이 매출에서 직접 차감하는 방식으로 변경된 영향이다.

CJ ENM은 “새로운 회계기준으로 2017년 2분기 매출을 환산해 비교하면 커머스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3%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커머스부문의 별도 기준 영업이익은 403억원이다. 전년 동기보다 13.6% 줄어든 건 지난해 2분기 부가세 환급분으로 인한 기고효과 때문이다.

CJ ENM 관계자는 “디지털 콘텐츠를 더 강화하고 브랜드마케팅과 커머스 등으로 사업 경쟁력을 높여나갈 것”이라면서 “콘텐츠 커머스 기업으로 도약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