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전력거래소 현장 방문...정책정당 이미지 굳히기 나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바른미래당이 8일 폭염으로 치솟는 전력수급 현장을 방문했다. 정책정당 이미지 굳히기에 나섰다는 평가다.

바른미래당 김동철 비대위원장과 김관영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동철 비대위원장과 김관영 원내대표>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 등 지도부는 이날 오후 경기 의왕시 전력거래소 경인지사를 방문해 전력 수급 동향 및 현안 등을 점검했다.

이날 방문은 각종 현안을 주제로 한 '위클리 정책브리핑'을 10차례 끝마친 뒤 이뤄졌다. 바른미래당은 위클리 정책브리핑을 통해 도출된 의견을 취합해 입법화 작업을 진행한 바 있다.

폭염과 관련해선 하태경 의원이 대표 발의한 '폭염 재난시 전기요금 30% 인하 법안'이 대표적이다.

김동철 비대위원장은 전력거래소는 한 시장 상인의 일화를 소개하며 폭염은 이상기후가 아닌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폭염이 계속되면서 시장 상인이 장사 40년 만에 생선진열을 처음으로 포기했다고 한다”며 “올해 들어 무려 여섯차례나 최대전력을 갱신하고 안정적인 전력수급기준으로 삼았던 전력예비율 11%가 지난달 이미 다섯차례나 깨졌다. 블랙아웃에 대한 국민 불안이 커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력거래소는 국민불안과 국가전력수급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 전력산업의 최일선 현장이다. 폭염 장기화에 따른 전력수급 동향과 현장대응 상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하태경 의원은 전날 정부여당이 발표한 전기요금 누진제 대책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가구당 전기요금 1만원 인하한다고 한다. 하늘에서 쏟아지는 폭탄을 양산 뒤집어쓰고 막으라는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정부대책은 한계가 분명하다며 국회에서 신속히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