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 "무더위에 가사 도우미 가전 인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롯데하이마트는 지난 7월 24일부터 8월 7일까지 로봇청소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했다고 9일 밝혔다. 해당 기간 의류건조기 매출은 120%, 의류관리기 매출은 80% 늘었다. 폭염이 이어지면서 청소, 빨래 등 집안일을 돕는 가전이 인기를 끈 것으로 보인다.

의류건조기와 의류관리기도 인기 가전에 이름을 올렸다. 빨랫감이 많은 여름철은 습도가 높아 완전히 건조하기 쉽지 않다.

건조기를 활용하면 젖은 빨래를 1~2시간에 말릴 수 있다. 최근 14㎏대 대용량 제품이 출시되면서 이불 빨래도 짧은 시간에 말릴 수 있다. 다림질을 하지 않아도 구김 없이 관리할 수 있어 인기다.

식기세척기와 음식물처리기 매출은 각각 50%, 620% 상승했다. 음식물 처리기와 식기세척기는 부엌일을 줄여줘 주부의 호응을 얻었다.

이기연 롯데하이마트 월드타워 지점장은 “찜통 더위가 이어지면서 몸을 덜 움직이게 하는 집안일 도우미 제품에 관한 고객 문의가 많다”고 전했다.

롯데하이마트 "무더위에 가사 도우미 가전 인기"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