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사랑의 삼계탕' 나눠...소외계층 300명 초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은 지난 8일 서울 영등포구 위더스웨딩홀에서 소외계층 300명을 초청해 '사랑의 삼계탕' 나눔 봉사를 실시했다고 9일 밝혔다.

롯데홈쇼핑 임직원으로 구성된 '샤롯데봉사단'은 이른 시각부터 약 300인분 삼계탕을 준비해 어르신들에게 대접했다.

이 날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는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에 소외계층 지원 기금 6000만원을 전달했다. 해당 기금은 소외계층 식생활 개선을 위한 반찬 나눔 기금으로 사용된다.

이 대표는 “무더위에 지친 어르신들이 삼계탕을 드시고 건강한 여름을 보내시길 바란다”면서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가운데)가 어르신들에게 삼계탕을 대접했다.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가운데)가 어르신들에게 삼계탕을 대접했다.>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