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미쓰이화학 합작 'MCNS' 인도 폴리우레탄 공장 완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MCNS 관계자들이 지난 8일 인도 시스템하우스 준공식에서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제공: SKC)
<MCNS 관계자들이 지난 8일 인도 시스템하우스 준공식에서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제공: SKC)>

SKC와 미쓰이화학이 합작한 MCNS가 인도 폴리우레탄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SKC는 MCNS가 인도 안드라프라데시주에서 시스템하우스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시스템하우스는 폴리올·이소시아네이트 등 원료에 첨가제를 혼합, 고객 맞춤형 폴리우레탄 원료(시스템폴리올)를 생산하는 곳이다. MCNS는 작년 2월 인도 폴리우레탄 시장에 진출하기로 결정하고, 같은 해 3월 시스템하우스를 착공했다. 연 생산량은 1만5000톤 규모다.

인구가 13억명인 인도는 내수시장이 탄탄해 성장 가능성이 높다. 폴리우레탄 사용량이 많은 자동차 생산량은 연간 470만대 수준으로 세계 다섯 번째 규모를 갖췄다. 폴리우레탄이 단열재로 쓰이는 냉장고 생산량은 연간 900만대에 달한다.

인도 자동차 생산량 70%, 냉장고 생산량 50%를 한·일 제조사가 차지하고 있다. MCNS가 진출한 안드라프라데시주는 한국과 일본 자동차·가전 회사가 진출한 첸나이 지역 인근이다. MCNS는 한·일 제조사에 제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한편 향후 인도 업체로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임의준 MCNS 공동대표는 “인도 시스템하우스를 거점으로 인도 시장과 남아시아 지역의 폴레우레탄 사업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며 “동시에 고성장 예상 지역을 중심으로 해외 시스템하우스를 지속적으로 늘려나가 글로벌 폴리우레탄 리더로 발돋움하겠다”고 말했다. MCNS는 인도 시스템하우스 가동으로 세계 11곳에 시스템하우스를 운영하게 됐다.

MCNS는 2015년 7월 SKC와 미쓰이화학이 각각 운영하던 폴리우레탄 사업을 분할, 50대50 합작으로 만든 회사다. 세계 10개국에서 17개 생산기지를 운영하고 있다. 연간 생산량은 75만톤, 매출은 1조2000억원 규모다.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