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인공지능 발전 본격화되나…솔트룩스 320억 투자 유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9일 서울 강남 노보텔 앰버서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가 사업현황을 설명하고 있다.
<9일 서울 강남 노보텔 앰버서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가 사업현황을 설명하고 있다.>

인공지능(AI)·빅데이터 융합 소프트웨어(SW) 기업 솔트룩스가 320억원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국산 AI가 세계 시장에서 다국적 기업과 경쟁할 계기가 마련됐다.

솔트룩스는 9일 서울 강남 노보텔 앰버서더에서 간담회를 열고 KT, 신한은행, 한국투자증권, 현대기술투자, 테크로스 등으로부터 320억원을 투자 받았다고 발표했다. 알려진 AI 기업 투자 유치 사례 가운데 최고치다. 지난해 시리즈B, 올해 시리즈C 투자를 각각 유치했다. 누적 투자액은 370억원이다.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는 “신규 투자로 혁신적 신사업 추진과 글로벌 기술 경쟁력 확보 기회로 활용할 것”이라면서 “공격적 해외 사업 확대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솔트룩스 AI는 '날리지 그래프' 기반으로 구성됐다. 검색이 아닌 사고를 통해 반응한다. 날리지 그래프는 사람 뇌 구조와 비슷한 체계로, 습득하는 데이터를 하나하나 저장하는 게 아닌 연결해 저장한다. 사용자와 고난도 실시간 대화가 가능한 것이 강점이다. 애플 '시리', 아마존 '알렉사', 삼성 '빅스비' 등도 모두 날리지 그래프 기반 서비스다.

국내에서 AI 관련 투자는 지난해 말 삼성전자가 대화형 AI 스타트업 '플런티'를 인수하면서 주목받았다. 빅스비 고도화를 염두에 둔 삼성의 국내 스타트업 인수합병(M&A) 첫 사례였다. 그 과정에서 스타트업 업계 중심으로 인수가 후려치기 논란이 일어 빛이 바랬다.

그러나 솔트룩스가 이번에 국내 대표 금융·증권·이동통신사로부터 투자를 유치하면서 국산 AI 성공 가능성 기대감을 높였다. 이번 투자 유치는 국내 AI 성공 사례로 꼽히는 NH농협은행 AI 콜센터 구축과 해외 레퍼런스 등 탄탄한 실력에 기반을 두고 있다. 11월 발표를 앞둔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AI '에바' 출시 등 꾸준한 고도화 계획도 한몫했다.

AI 출원 특허는 120개, 등록 특허는 60개가 넘는다. 매년 매출 30%를 AI R&D에 투입, 누적 투자액만 200억원 이상이다. 솔트룩스는 이를 기반으로 국내 AI 산업을 선도한다. 세계적 수준의 AI 플랫폼 '아담'과 AI 상담 시스템 '아담 어시스턴트'를 우리은행 등 금융기관과 국토교통부·국방부 사업 등 공공에 적용했다. 일본 ANA항공과 미쓰비시은행에도 수출, 해외 사례도 만들었다.

솔트룩스는 이날 시장 확대와 글로벌 사업 강화를 위해 개발된 '아담 톡봇 v1.1'과 '아담 어시스턴트 v2.0' 두 가지 신제품을 선보였다. 톡봇 v1.1은 기존 챗봇 한계를 뛰어넘는 AI 대화 시스템으로, △딥러닝과 지식 그래프 결합 △의미 기반 사용자 의도 분석 △코딩이 필요 없는 강력한 대화 모델링 △고정밀 심층 질의응답과 플러그인 확장 등 탁월한 기능을 내장했다.

어시스턴트 v2.0은 기존 인간 수준 상담에서 나아가 △세계 최고 성능의 자연언어 이해(NLU) △더욱 강력해진 앙상블 심층 질의응답 △지식 큐레이션 관리 기능 △지식 학습과 추론 기능을 강화했다. 고도화된 AI 플랫폼 'adams.ai'도 공개했다. 지능형 서비스 구현을 위해 API를 기존 60여개에서 확대하고 각종 오픈소스와 딥러닝 위한 데이터를 제공한다.

새 솔루션을 통해 솔트룩스는 올해 200억원 이상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국내 첫 AI 부문 매출 100억원 이상 달성을 자신했다. 솔트룩스 AI 매출은 꾸준히 증가한다. 2014년 매출(82억원) 가운데 AI가 차지하는 비중은 15% 수준이었다. 그러나 AI 사업을 본격화한 2016년(99억원)과 2017년(123억원)에 AI 매출 비중은 각각 25%, 35%로 늘었다.

이경일 대표는 “향후 3년이 국내외 AI 기업 생존과 성장을 결정하는 시기”라면서 “AI 산업 발전을 위해 데이터 과학 역할이 매우 중요한데 기존 데이터 믹시를 데이터 사이언스 포털로 확대, 국내 데이터 생태계 마련을 위해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솔트룩스는 미국과 베트남 현지법인 영업 확대는 물론 국제 조인트벤처 설립과 AI 관련 기업 및 M&A를 통해 AI 사업을 강화한다. 2019년 하반기 목표로 코스닥 상장도 준비한다.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이 대표는 “11월 14일 한 번도 본 적 없는 혁신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자신감을 내보였다. 오는 11월에 열리는 'SAC2018'에서 파괴적 사업 모델을 가진 혁신적 AI 서비스로 블록체인 기반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에바(EVA)'와 지니뉴스를 확대 개편, 글로벌 시장을 겨냥하는 '브리파이'를 처음 공개한다. 브리파이는 글로벌 전문 콘텐츠 수집과 더욱 강력해진 실시간 추천, 자동 번역과 글로벌 맞춤 편집 기능 등이 탑재된다.

SW업계 관계자는 “스타트업이 수백억원 투자를 받더라도 R&D나 인재 채용으로 성과를 바로 내기는 어렵다”면서 “데이터에 강점이 있는 솔트룩스가 꾸준한 R&D 통해 AI를 고도화한다면 글로벌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