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세이브더칠드런과 어린이 돕기 기내 모금 실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티웨이항공이 국제 구호개발 비정부기구(NGO) '세이브더칠드런(Save the Children)'과 어린이들을 위한 'Give together(기브투게더)' 캠페인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티웨이항공이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Save the Children)과 어린이들을 위한 Give together(기브투게더)캠페인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의 홍보대사인 김윤아·김형규 씨 부부는 승객들의 모금을 독려하는 기내방송의 녹음을 진행해 어린이를 위한 모금활동에 힘을 보탰다. (제공=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이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Save the Children)과 어린이들을 위한 Give together(기브투게더)캠페인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의 홍보대사인 김윤아·김형규 씨 부부는 승객들의 모금을 독려하는 기내방송의 녹음을 진행해 어린이를 위한 모금활동에 힘을 보탰다. (제공=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대표 정홍근)은 지난 6일부터 국내·외 전 노선에서 기내 모금함 운영을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후원의 뜻에 동참하고자 하는 승객들은 자체 제작된 봉투에 후원금을 넣어, 승무원에게 전달하면 된다.

티웨이항공은 9월 중 고객이 구매를 하는 것만으로도 기부가 되는 키즈밀 기내식, 문구류 세트 등 기내 판매품 개발에도 나서는 등 캠페인을 이어간다. 이렇게 모인 수익금은 국내외 가장 위기에 처한 아동을 돕는 데 쓰일 예정이다.

티웨이항공은 지난 8일 인천국제공항 계류장에서 세이브더칠드런의 영문 로고를 래핑한 항공기를 공개했다. 앞으로 모든 티웨이항공의 동체에 해당 로고가 순차적으로 부착되며, 계속해서 후원의 의미를 간직할 예정이다. 특히 이 자리에는 세이브더칠드런의 홍보대사인 김윤아·김형규 씨 부부가 함께 자리를 빛냈다. 이들은 승객들의 모금을 독려하는 기내방송의 녹음을 진행해 어린이를 위한 모금활동에 힘을 보탰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우리나라 대표 저비용항공사로서 항공사만의 차별화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도움이 필요한 어린이들에게 큰 힘이 되고자 한다”면서 “고객분들의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