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10월부터 PC오프제 시범 도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B금융지주가 10월부터 PC 오프제를 시범 도입한다.

KB국민은행이 시행 중인 PC 오프제를 오는 10월부터 지주 내 부서에도 파일럿 형식으로 적용하기로 했다. PC 오프제는 일정 시간이 지나면 업무용 PC가 자동으로 꺼져 더는 일 하지 못하게 하는 제도다.

국민은행은 지난해 10월부터 PC 오프제를 도입했다.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만 업무용 PC를 사용할 수 있으며, 추가 근무 신청자에 한해 연장할 수 있다. KB금융의 PC 오프제 시범 도입은 워라밸(일과 생활의 균형)을 고려한 조치다.

윤종규 KB금융 회장이 지난 7일 지주 경영회의에서 워라밸을 강조하며 은행뿐만 아니라 지주에서도 PC오프제를 도입하라는 주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