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터키, 리라화 폭락에 은행 외환거래 제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제]터키, 리라화 폭락에 은행 외환거래 제한

리라화 폭락으로 금융위기 가능성이 커진 터키가 은행 외화·리라화 스와프 거래를 제한하는 등 시장 안정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블룸버그·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터키 은행규제감독국(BDDK)은 자국 은행들에 외국 투자자와의 외화·리라화 스와프 거래와 현물·선물 외환거래 등 유사 스와프 거래를 해당 은행 자본의 50%까지만 허용한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BDDK는 현행 거래 비율이 기준치 아래로 떨어져야 신규 거래나 거래 갱신이 이뤄지며, 이 비율은 매일 정산된다고 설명했다.

이 조치가 발표되기 전 베라트 알바이라크 터키 재무장관은 현지 매체 휘리예트와 한 인터뷰에서 "13일 오전부터 우리 기관들이 시장 안정에 필요한 조치를 발표하고 시장과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전했다.

그는 이런 예방책과 계획은 금융뿐 아니라 리라화 폭락으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중소기업을 포함한 실물경제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알바이라크 장관은 터키 당국이 외화예금을 전환 및 동결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자본통제에 관한 루머를 부인했다. 그는 또 필요하다면 정부 지출을 제한하는 재정 규정을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장인인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불안한 터키 경제를 외국의 '작전' 탓으로 돌린 것과 비슷한 논조로 리라화 가치 폭락은 "경제 데이터로는 설명될 수 없는 것이며 분명한 공격의 지표"라고 주장했다.

터키 리라화 환율은 한국시간으로 13일 오전 아시아 외환시장에서 한때 역대 최고치인 달러당 7.24리라까지 치솟았다.

이후 터키 당국의 외환 거래 제한과 알바이라크 장관의 언급이 전해지자 다소 진정돼 오전 9시 현재 달러당 6.84리라 수준에 거래되고 있다.

터키 경제는 터키 기업의 채무 불안과 물가 급등, 중앙은행 독립성에 대한 의구심 등이 겹쳐 어려움을 겪어왔으며 최근엔 미국인 목사 구금과 관련된 미국의 제재 등으로 타격이 커졌다.

리라화 가치는 지난 10일 한때 전일 대비 23%나 급락할 만큼 불안한 상황이며, 올해 들어서는 70% 넘게 폭락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