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개호 농식품부 장관, 미래농정 5대 비전 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 미래농정 5대 비전 제시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취임 일성으로 시대정신에 걸맞은 미래 농정을 강조했다. 농촌환경 개선과 산업성장을 위한 기술혁신 융복합으로 고령화와 인구감소, 소득정체 문제를 극복하고 미래농촌을 그린다.

이 장관은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미래농정 구상과 함께 이를 추진하기 위한 △청년 후계인력 육성 △직접지불제 개편 △로컬푸드플랜 확산 △농촌생활환경 개선 △식량안보정책 체계화 5대 비전을 제시했다.

이 장관은 “우리 농업, 농촌은 심각한 고령화와 인구감소, 소득정체 등 위기를 맞고 있다”며 “농식품부와 농업인, 전문가 등의 지혜와 역량을 모아 농업, 농촌, 식품산업의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기 위한 비전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청년인력 육성은 현재 1%에 머무르고 있는 40세 이하 청년농을 10년내에 2% 수준까지 높인다는 목표다. 역량있는 청년이 마을 사무장, 사회적 공동체 리더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 대책을 만들고, 영농 정착 지원금을 확대한다.

직접지불제 공익형 전면 개편 의사도 밝혔다. 이 장과은 “농업인에게 생태·환경보전 역할을 부여해 보상을 강화하는, 소규모 농가에게 더 많은 직불금이 돌아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운영 중인 다양한 직불제 성과와 보완점을 검토하고 기초소득보장제, 농민수당 등 여러 의견을 종합해 연말까지 대안을 만든다.

국민 눈높이에 맞는 안전한 농식품 생산 기반을 구축하고 로컬푸드를 바탕으로 한 푸드플랜을 확산시켜 나간다. 농약허용기준, 축사환경기준 강화 등에 맞춰 친환경적 농업구조로 변화를 추진한다.

스마트 팜 혁신밸리 등을 통해 농촌과 어르신이 함께 공존하며 편하게 살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다. 식량안보 분야에서는 종자·바이오·신소재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분야에 투자확대 계획을 밝혔다. 올 여름 폭염과 가뭄의 피해가 컸던 만큼, 기후변화가 과수산업에 미치는 영향도 면밀하게 살펴본다.

이 장관은 “임기 중 '현장과 소통'을 신조로 시간 날 때 마다 현장을 방문해서 답을 찾겠다”며 농식품부 공무원도 농업인 눈높이로 소통할 것을 당부했다.

새로운 농약허용기준과 무허가축사 적법화에 대해서도 농업인의 눈높이를 강조했다.

이 장관은 “지금 이 시간에도 우리 농업, 농촌에는 크고 작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농업인의 눈으로, 국민의 눈으로 앞으로 10년 후 크게 달라질 농업·농촌을 내다보는 정책을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