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5당 원내대표, 16일 오찬회동…"협치 강화 차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가 16일 청와대에서 회동을 갖고 다가올 3차 남북정상회담과 민생 현안 등을 논의한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13일 오후 춘추관에서 “이번 회동은 대통령께서 강조해 온 국회와의 협치를 보다 강화하기 위한 차원에서 추진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5당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김성태·바른미래당 김관영·민주평화당 장병완·정의당 윤소하(직무대행) 의원이다.

한 정무수석은 “8월 임시국회와 9월 정기국회를 앞두고 민생경제 현안, 법안 협력 방안 논의할 예정이며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초당적 협력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청와대는 이번 회동에서 협치내각 구성에 대한 논의는 배제한다는 게 공식 입장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아직 내용이 성숙됐거나 진행된 게 현재 없기 때문에 이번 오찬에서는 논의 하진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문 대통령 취임 후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의 회동은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정부 출범 초반이었던 지난해 5월 19일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130여분간 오찬 회동을 가진 바 있다. 여야 당 대표와는 총 세 차례 오찬을 가진바 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