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문재인-김정은, 1·2차 남북정상회담 어땠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청와대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4월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헌정사 3번째 남북정상회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첫 번째 만남(1차 회담)이었다.

두 정상은 이날 오전 9시 29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났다. 정상회담과 기념식수, 도보다리 산책, 서명식 및 공동발표, 만찬, 환송식 등을 함께 했다.

정당회담을 마친 후 6·25 전쟁 종전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목표 확인을 핵심으로 한 4·27 '판문점 선언'을 내놨다.

판문점 선언 내용은 △남북관계의 전면적·획기적인 개선과 발전 △군사적 긴장완화와 전쟁위험 해소를 위해 공동 노력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적극 협력 등이다. 정상회담 정례화 및 직통전화 실시, 2018년 가을 문 대통령의 평양 방북과 추가 정상회담 개최 등도 포함됐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두 번째 만남(2차 회담)은 '깜짝 회담'이었다. 1차 회담 후 한 달 만에 열린 2차 회담은 판문점 북측 통일각 일원에서 열렸다.

북미정상회담이 취소 위기에 놓이자 전격적으로 성사됐다. 김 위원장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남북 간 고위급 인사가 2차 회담 논의를 시작한 지 12시간 만에 개최됐다. 회담은 외부에 공개되지 않은 채 진행됐다. 사후 개최사실과 결과가 공개됐다.

남북 정상은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 의지가 확고하다는 사실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의 '한반도 운전자론'도 재확인했다. 국내외에서 북미정상회담 초석을 닦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