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5명 이상 출산한 여성, 알츠하이머병 위험 70% 높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기웅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왼쪽), 배종빈 임상강사
<김기웅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왼쪽), 배종빈 임상강사>

출산 경험이 5회 이상인 여성은 그 이하 여성보다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이 70%나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유산을 경험한 여성은 걸릴 확률이 절반에 불과했다. 분당서울대병원(원장 전상훈)은 김기웅 정신건강의학과 교수팀이 이 같은 연구결과를 미국 의학저널 '신경학(Neurology)'에 게재했다고 13일 밝혔다.

여성은 남성에 비해 알츠하이머병 발병 위험이 높다. 임신, 출산에 따른 성호르몬 변화가 영향을 미친다. 유산을 경험할 때도 성호르몬 변화를 겪는다. 성호르몬 농도 변화가 다르기 때문에 알츠하이머병에 미치는 영향은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웅 교수팀은 국내 60세 이상 여성 3574명을 대상으로 출산과 유산 경험이 노년기 알츠하이머병 위험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조사했다. 추가로 65세 이상 그리스 여성 1074명 자료를 추가해 서양 데이터까지 연구에 포함했다. 자궁, 난소 적출 수술을 했거나 호르몬 대체 요법을 받은 여성은 제외했다. 나이, 교육정도, 경제수준, 만성질환, 폐경 나이, 생식 기간, 모유 수유 등 요소는 통제했다.

연구결과 5회 이상 출산 경험이 있는 여성은 1~4회 여성에 비해 알츠하이머병 위험이 70% 높게 나타났다. 유산을 경험한 여성은 경험하지 않은 여성에 비해 위험이 절반에 그쳤다. 한국, 그리스 여성을 각각 분석했을 때도 출산과 유산이 병에 미치는 영향은 유사했다.

치매가 아닌 여성에 출산과 유산이 인지능력에 영향을 미치는지 간이정신상태검사(MMSE)로 조사했다. 5회 이상 출산을 경험한 여성은 1~4회 여성에 비해 점수가 낮았다. 유산을 경험한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점수가 높았다. 치매까지 가지 않더라도 5회 이상 출산은 인지기능을 떨어뜨리고, 반대로 유산 경험은 인지기능을 높였다.

김기웅 교수는 “주로 임신 초기에 일어나는 유산은 에스트로겐이 경미하게 증가하는 임신 첫 세달 간 일어날 확률이 높기 때문에 이 시기에 일어나는 여성호르몬 증가가 뇌세포를 보호해 알츠하이머 발병 위험을 줄여줄 수 있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