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급성 췌장염 신약 임상 1상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바이오에피스 연구원이 바이오 의약품을 개발하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연구원이 바이오 의약품을 개발하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대표 고한승)는 일본 다케다 제약과 공동 개발하는 급성 췌장염 치료제 후보 제품 'SB26' 임상 1상을 착수한다고 13일 밝혔다.

임상 1상은 건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약물 안전성, 체내 흡수, 분포, 대사, 배설 등 약동학적 자료를 탐색하는 단계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임상 1상 시험 신청서(IND) 승인을 받았다. 참가자 등록 후 단회, 반복 투여 임상시험을 진행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와 일본 다케다 제약은 작년 8월 바이오 신약 공동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가장 먼저 급성 췌장염 치료 후보 제품 공동 개발에 착수한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