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의약품 시장 점유율 2024년 31% 육박…글로벌 매출 1위 '노바티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바이오의약품 시장 점유율 2024년 31% 육박…글로벌 매출 1위 '노바티스'

글로벌 의약품 산업 중 바이오의약품 비중이 급격히 증가한다. 2024년 바이오의약품은 의약품 내 비중이 31%에 육박할 전망이다.

글로벌 제약산업 분석업체 이벨류에이트파마(EvaluatePharma)사 최근 보고에 따르면 바이오의약품은 의약품산업 내 비중이 2017년 25%에서 2024년 31%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매출 상위 100대 제품 내 비중이 절반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글로벌 의약품(처방의약품 및 일반의약품) 매출 상위 100대 제품에서 바이오의약품 비중은 2017년 49%에서 2024년 52% 증가할 것으로 조사됐다.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 측은 “이같은 시장 변화는 바이오의약품으로만 접근할 새 약물표적에 대한 업계 의존도를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치료 영역은 항암제 분야가 강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바이오의약품 시장 대표주자는 '로슈'다. 로슈는 제넨텍 인수를 통해 얻은 장기적 가치와 지속 투자로 2024년에도 선두자리를 유지할 전망이다. 이어 사노피, 머크, 암젠, 존슨앤드존슨, 애브비 순이다.

글로벌 처방의약품 매출액은 올해 8300달러(약 938조원)에서 연평균 6.4% 성장, 2024년 1조2000억달러(약 1355조원)를 형성할 전망이다. 세계 처방의약품 매출액 연평균 성장률은 2011년~2017년 1.2% 불과했으나, 2018~2024년 약 6배 정도 증가한 6.4%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이다. 주요 의약품 접근성이 향상되고 희귀질환 등 의학적 미충족 요구를 해결할 새로운 치료법(세포 및 유전자치료제) 지속 도입으로 인해 성장률 향상이 기대된다. 그중 희귀의약품은 전세계 제약시장에서 가파른 성장세다. 2018년 1380억 달러에서 2024년 2620억 달러로 확대된다.

한편 2024년 노바티스가 화이자를 제치고 글로벌 처방의약품 1위 기업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2024년 노바티스 처방의약품 매출액은 532억 달러로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처방의약품 판매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화이자 2024년 매출액은 512억 달러로 2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나, 로슈와 2위 자리를 둔 치열한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